-사상 최대 판매 계획으로 흑자 전환 계기 마련
-렉스턴 스포츠 칸, 출시 4일 만에 사전계약 1,000대


최종식 쌍용자동차 대표가 올해 판매 목표를 16만3,000대로 정하고 흑자 전환의 계기로 삼겠다고 밝혔다.
쌍용차 대표, "16만대 팔아 흑자 노린다"


최종식 대표는 9일 열린 렉스턴 스포츠 칸 미디어 시승회에서 이같이 말하며 "올해는 사상 최대 실적을 세울 예정이고 수출 및 해외 시장에 주력해 달성할 수 있을 것"이라고 의지를 밝혔다.

회사가 밝힌 올해 판매 목표 대수는 지난해 누적 판매 14만3,309대에 비해 약 2만대 높은 수치다. 이와 함께 목표를 달성한다면 16만481대를 팔았던 2002년 이후 최고 실적이 예상된다.

과감한 연간 판매 목표에는 신차가 한몫 한다. 올해 첫 신차인 렉스턴 스포츠 칸은 출시 4일 만에 사전 계약 1,000대를 기록하면서 순항 중이다. 최 대표는 "렉스턴 스포츠 시리즈의 판매 목표를 작년보다 1만대 많은 5만2,000대(수출포함)로 잡았다"며 "처음 생각보다 수요가 높아 조립라인을 늘려 생산량을 맞출 예정"이라고 말했다.
쌍용차 대표, "16만대 팔아 흑자 노린다"


상반기 출시 예정인 코란도 C 후속(프로젝트명 C300)도 "차명을 그대로 유지하기로 했다"며 "연간 25만대 생산이 가능한 공장에서 그동안 15만대 수준에 그쳤는데 C300이 나오면 빠른 시일 내 25만대 생산을 이끌 중요한 차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또 "SUV 전문 브랜드 입지를 다지고 판매를 견인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업계에서는 신차 뿐만 아니라 해고자 복직 문제가 해결되면서 내부 분위기가 고무돼 있고 호주 현지법인 설립 및 해외 시장에 주력하는 등 안팎으로 긍정적인 요소가 많아 사상 최다 판매를 기대해도 좋다는 의견이 대다수다.

한편, 연임 여부에 대해서 최 대표는 "3월 열리는 주주총회에서 결정될 일"이라며 말을 아꼈다. 2015년 3월부터 쌍용차 수장을 맡아온 최종식 대표는 2017년 한 차례 연임했고 올해 3월로 임기가 끝난다.

김성환 기자 swkim@autotimes.co.kr

▶ 포르쉐, 신형 911 카브리올레 공개
▶ [人터뷰]DS 브랜드 "기술력, 독일차 보다 월등"
▶ 쉐보레, 자동차과학 꿈나무 캠프 열어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