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소기업인 신년인사회
박성택 "최저임금 차등화하고 주휴수당 폐지해야"

“최저임금을 업종별·규모별로 차등화하고 주휴수당 제도를 폐지해야 한다. 근로시간 단축도 현장에서 적응할 수 있도록 완화해야 한다.”

박성택 중소기업중앙회장(사진)은 9일 서울 여의도 중기중앙회에서 열린 ‘2019 중소기업인 신년인사회’에서 “내수 부진 장기화와 최저임금 인상, 근로시간 단축과 같은 급격한 노동환경 변화가 큰 도전과 시련이 될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박 회장은 “최근 급격하게 추진되고 있는 노동정책이 산업 현장에 연착륙하기 위해 지금이라도 최저임금을 업종·규모별로 차등화하고 주휴수당을 폐지해 임금체계를 바로잡아야 한다”고 말했다. 근로시간 단축은 현실을 감안해 최소 1년까지 신축적으로 운용할 수 있도록 해줘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날 행사에는 이낙연 국무총리, 홍종학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을 비롯해 주요 부처 장관,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 등 여야 대표와 손경식 한국경영자총협회장 등 경제계 단체장을 포함해 700여 명이 참석했다.

박 회장은 상황은 어렵지만 중소기업이 스마트공장과 협동조합의 협업을 통해 지속적으로 성장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높은 생산성과 제로(0)에 가까운 불량률을 보여주는 ‘똑똑한 공장’은 더 이상 선택이 아니라 생존의 문제”라며 ‘대·중소기업 상생형 스마트공장 구축 사업’을 개별 기업의 적용을 넘어 모든 중소기업에 확산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했다.

이낙연 총리는 “국내외 경제 동향에 선제적으로 대처하면서 혁신성장과 규제혁신, 포용적인 산업생태계 조성에 주력하겠다”며 “노동시간 단축을 보완하고 최저임금 결정제도를 개선하겠다”고 말했다.

정치권도 중소기업 지원 방침을 밝혔다. 이해찬 대표는 “스마트팩토리는 원가가 절감되고 생산성이 높아지며 불량률이 줄어들 뿐만 아니라 고용 창출 효과도 있다”며 “과거에 만들어진 산업단지들이 새롭게 발전할 수 있는 스마트 산단도 많이 조성돼야 한다”고 말했다.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근로시간 단축, 업종별 차등화 등 최저임금 문제를 당론으로 추진하겠다”며 “기업의 영속성이 보장되도록 상속세와 세제 문제를 검토하는 등 법 개정은 물론 노동개혁과 규제개혁에 앞장서겠다”고 강조했다.

김진수 기자/김낙훈 중소기업전문기자 tru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