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공유숙박' 허용 방침에 에어비앤비 "환영"

숙박공유 기업 에어비앤비는 9일 정부가 도시 지역에서 내국인에 대한 숙박공유를 허용하기로 한 데 대해 환영의 입장을 밝혔다.

이상현 에어비앤비 정책총괄 대표는 이날 정부가 발표한 '공유경제 활성화 방안'에 대해 "400만명에 가까운 국내 에어비앤비 이용자의 권익을 보호할 수 있는 계기가 됐다"며 "합리적인 제도를 도입해 공유경제 관련 산업 발전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정부는 이날 '5차 경제활력 대책회의'에서 서울이나 제주 등 도시 지역에서 내국인에게 집이나 방을 빌려주는 공유숙박을 허용하는 방안을 확정했다.

이에 따라 정부는 관광진흥법을 개정해 연 180일 이내의 숙박공유 영업을 허용할 방침이다.

지금은 농어촌 지역에서는 내·외국인을 상대로 한 숙박공유가 허용되지만, 도시에서는 외국인 상대로만 가능하다.

한국에 있는 에어비앤비 숙소는 1일 현재 4만5천600개로 서울에만 1만8천200개에 달한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