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車 '엘리베이트' 콘셉트카…"기존 이동수단 한계 극복"

콘티넨탈, 택배 로봇 선보여
벨헬리콥터는 플라잉카 전시

‘자동차는 네 바퀴로 굴러다닌다’는 상식이 깨지고 있다. 로봇 다리로 걷거나 심지어 하늘을 날 수 있는 자동차까지 등장하면서다.

현대자동차는 세계 최대 전자쇼 ‘CES 2019’ 개막을 하루 앞둔 7일(현지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걸어 다니는 자동차 ‘엘리베이트’ 콘셉트카를 공개하고 작동 모습을 시연했다. 엘리베이트는 바퀴 달린 로봇 다리 4개를 움직여 기존 이동수단으로 접근하기 어려운 지역과 상황에서도 이동할 수 있는 신개념 이동수단이다.
존 서 현대크래들 상무가 세계 최대 전자쇼인 ‘CES 2019’ 개막을 하루 앞둔 7일(현지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걸어 다니는 자동차 ‘엘리베이트’ 콘셉트카의 축소형 시제품을 소개하고 있다. /현대자동차  제공

존 서 현대크래들 상무가 세계 최대 전자쇼인 ‘CES 2019’ 개막을 하루 앞둔 7일(현지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걸어 다니는 자동차 ‘엘리베이트’ 콘셉트카의 축소형 시제품을 소개하고 있다. /현대자동차 제공

엘리베이트는 현대차그룹의 오픈이노베이션센터인 현대크래들과 미국 디자인 컨설팅회사 선드벅페라가 협업해 제작했다. 이날 미디어 행사에선 축소형 프로토타입(시제품) 모델이 공개됐다.

현대차는 로봇 다리를 이용해 무대를 걸어 다니다가 설치된 계단을 쉽게 오르내리는 모습과 다리를 접어 일반 자동차로 변신하는 과정 등을 선보였다. 전기 동력을 사용하는 엘리베이트는 5개의 축으로 설계된 로봇 다리를 이용해 포유류와 파충류처럼 여러 형태의 걸음걸이로 이동할 수 있다. 덕분에 다양한 지형에서 활용이 가능하다.

보행 속도는 시속 5㎞ 수준이다. 차체를 수평으로 유지하면서 1.5m 높이의 벽도 넘을 수 있다. 일반 도로에서는 로봇 다리를 차체 안쪽으로 접어 넣어 주행 모드로 변신하고 기존 차량처럼 바퀴를 이용해 달릴 수 있다. 현대차는 엘리베이트가 상용화되면 수색과 구조, 교통약자의 이동 편의 증진 등 여러 공공 분야에서 활용될 것으로 기대했다. 존 서 현대크래들 상무는 “엘리베이트는 기존 자동차의 한계를 넘어선 신개념 이동수단으로 미래 자동차산업에 큰 반향을 불러일으킬 것”이라고 말했다.

무인자동차에서 내린 로봇 개가 택배를 배달해주는 기술도 공개됐다. 세계적 자동차 부품회사인 독일 콘티넨탈이 개발했다. 무인자동차 ‘큐브’에서 내린 로봇 개들이 등에 택배를 싣고 일정 반경 안에서 배달할 수 있는 시스템이다.

하늘을 나는 차도 등장했다. 미국 헬리콥터 제조사인 벨헬리콥터는 플라잉카를 전시했다. 이 회사는 2020년대 중반 자율주행 ‘플라잉 택시’를 상용화하겠다고 밝혔다. 폭스바겐은 항공우주회사 에어버스와 함께 개발한 2인승 플라잉카를 선보인다. 평소 바퀴로 도로 위를 달리다가 4개의 프로펠러가 달린 비행 모듈을 사용해 수직 이착륙할 수 있는 차량이다.

라스베이거스=오상헌 기자 ohyeah@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