벤처업계 신년인사회
벤처기업협회 등 혁신벤처업계 6개 유관단체는 8일 서울 양재동 엘타워에서 ‘2019년 혁신벤처업계 신년인사회’를 열었다. /벤처기업협회 제공

벤처기업협회 등 혁신벤처업계 6개 유관단체는 8일 서울 양재동 엘타워에서 ‘2019년 혁신벤처업계 신년인사회’를 열었다. /벤처기업협회 제공

안건준 벤처기업협회장은 8일 “올해가 혁신벤처생태계를 조성할 수 있는 마지막 ‘골든타임’”이라며 “급속한 환경 변화에 제대로 대응하지 못하면 기업 생태계 경쟁에서 낙오될 수 있다”고 말했다.

안 회장은 이날 서울 양재동 엘타워에서 열린 ‘2019년 혁신벤처업계 신년인사회’에서 “택시산업과 카풀산업이 충돌하는 사례처럼 신산업과 전통산업이 충돌하는 동안 규제는 겹겹이 쌓여가고 있다”며 이 같은 의견을 내놨다.

그는 “미·중 무역전쟁이 심화하고 글로벌 경기도 악화되는 등 벤처업계가 처한 대내외 환경이 좋지 않아지고 있어 생태계 경쟁력 확보가 시급하다”고 강조했다. 하지만 그는 “지난해 규제 샌드박스가 도입되고 코스닥시장 활성화 방안이 나오는 등 새로운 도전을 위한 희망도 발견했다”며 “4차 산업혁명의 사회·경제적 인프라를 조성하기 위해 민간 차원에서도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날 행사에는 벤처업계를 대표하는 6개 유관단체인 벤처기업협회, 한국벤처캐피탈협회(회장 이용성), 한국여성벤처협회(회장 윤소라), 중소기업기술혁신협회(회장 성명기), 코스닥협회(회장 김재철), 한국경영혁신중소기업협회(회장 김정태) 등에서 관계자 250여 명이 참석했다.

벤처기업의 성장을 가로막는 과도한 규제에 대한 목소리도 나왔다. 성명기 회장은 “원격의료와 핀테크(금융기술) 등 각 산업계에서 규제에 가로막혀 시작조차 못하는 사업이 많다”며 “다른 나라에서는 육성되는 산업이 한국에서는 발목잡혀 있다”고 지적했다.

‘2018년 벤처인이 뽑은 최고 국회의원’에 선정된 김병관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기업하기 힘들게 하는 과도한 규제가 없는지 잘 살펴보고 불필요한 입법을 적게 하는 쪽으로 노력하겠다”고 화답했다.

김기만 기자 mg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