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은행은 신용보증기금·기술보증기금과 일자리 창출·혁신성장 기업 및 사회적 기업에 금융지원을 하기 위한 업무협약을 맺었다고 8일 밝혔다. 이를 바탕으로 신한은행은 올해 신보·기보에 206억원의 출연금을 지원해 사회적 경제 기업, 수출 중소기업 등에 1조1300억원 규모의 보증서 대출을 제공할 방침이다.

신한은행은 우선 신용보증기금에 116억원을 특별 출연해 신성장산업 기반의 혁신성장 기업 등에 6200억원 규모의 보증서 담보대출을 지원할 예정이다. 또 기술보증기금엔 90억원의 특별 출연금을 통해 5100억원 규모로 보증서 담보대출을 지원한다.

안상미 기자 sarami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