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145곳, 경기·인천 126곳 등 운영
총파업에도 운영되는 KB국민은행 거점 점포 411곳은 어디?

KB국민은행이 노사 합의에 실패하며 8일 19년 만에 총파업에 돌입한다.

노조 측은 1만명이 넘는 조합원이 동참할 것으로 봤다. 국민은행 전체 조합원이 휴직자 등을 포함해 1만4000여명인 것을 고려하면 직원 가운데 3분의 2 이상이 파업에 동참하는 셈이다.

이번 파업으로 8일 하루 동안 국민은행 전체 영업점 1057곳 가운데 646곳 운영이 중단된다. KB국민은행은 전국 411개 거점 점포를 운영해 이용자 불편을 최소화할 방침이다. 각 영업점에는 적은 인원으로도 업무를 꾸려가기 위한 가이드북도 전달했다.

411개 거점 점포는 서울 145곳, 경기·인천 126곳, 지방 140곳으로 구성됐다. 서울에서는 △강남구 강남역점, 강남파이낸스점, 무역센터점, 압구정동점 △강동구 둔촌역점, 천호역점, 암사역점 △강북구 강북점, 미아동점 △강서구 가양역점, 강서점, 화곡동점 △관악구 보라매점, 봉천동점, 신림본동점 △광진구 구의동점, 중곡동점, 테크노마트점 △구로구 구로점, 구로동점, 오류동점 △금천구 가산IT점, 가산벤처점 금천점 △노원구 노원역점, 중계북점 △도봉구 신도봉점, 쌍문동점, 창동점 △동대문구 장한평역점, 청량리점, 휘경동점 △동작구 대방동점, 사당동점, 상도동점 △마포구 상암DMC점, 서강점, 합정역점 △서대문구 신촌점, 연희동점, 홍제동점 △서초구 반포점, 서초동점, 신사동점, 이수역점 △성동구 성수동점, 성수역점, 마장동점 △성북구 돈암동점, 보문동점, 종암동점 △송파구 가락동점, 문정법조점, 잠실역점, 송파점 △양천구 목동점, 신월동점, 양천점 △영등포구 문래동점, 신길동점, 여의도점 △용산구 동부이촌동점, 용산점, 이태원점 △은평구 불광동점, 연신내점, 응암오거리점 △종로구 광화문점, 종로3가점, 종로중앙점 △중구 남대문점, 무교점, 서울역점, 충무로역점 △중랑구 망우동점, 먹골역점, 사가정역점 등이다.

인천광역시에서는 △계양구 임학동점 △남동구 구월동점 △미추홀구 숭의동점 △부평구 부평점 △서구 검단점, 서인천점 △연수구 송도점 △중구 공항신도시점이 가동된다.

경기도에서는 △고양시 일산점 △과천시 과천점 △광명시 광명사거리점 △광주시 오포점 △구리시 구리점 △군포시 산본역점 △김포시 김포점 △남양주시 덕소점 △동두천시 동두천점 △부천시 부천점, 역곡점 △성남시 성남점, 판교점 △수원시 수원역점, 수원광교점 △시흥시 시화점 △안산시 안산점, 월피동점 △안성시 안성점 △안양시 명학점, 평촌범계점, 호계동점 △양주시 덕정점 △양평군 양평점 △여주시 여주점 △오산시 오산운암점 △용인시 동백점, 용인점 △의정부시 의정부중앙점 △이천시 이천점 △파주시 파주점 △평택시 평택중앙점 △포천시 포천점 △하남시 하남점 △화성시 화성향남점 등이 운영된다.

이와 동시에 KB국민은행은 현금자동입출금기(ATM)를 비롯한 365자동화코너와 인터넷·모바일 뱅킹 등 비대면 서비스로 고객을 최대한 유도하고, 고객 불편을 최소화할 계획이다. 콜센터를 통해 문의하는 고객에게는 영업점 수요를 분산해 안내한다. 이외에도 비상대책위원회와 종합 상황반을 운영하며 만약의 상황에 대비할 예정이다.

오세성 한경닷컴 기자 sesung@hankyung.com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