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인 KB국민은행장

허인 KB국민은행장

허인 KB국민은행장이 오는 8일 총파업을 선언한 노동조합 측에 시간 외 수당을 합쳐 300% 상당의 성과급을 지급하겠다는 의사를 밝혔다.

7일 허 행장은 오후 3시 임직원 담화 방송을 통해 "페이밴드(호봉상한제) 논의 시작 및 임금피크 진입 시기 일치와 함께 최종적으로 보로금에 시간 외 수당을 더한 300%를 제안했다"고 말했다.

그간 사측은 성과급 문제를 놓고 보로금과 미지급 시간외수당을 합쳐 250%를 제시했고, 노조 측은 300% 수준을 요청했다. 성과급 문제에서는 일부 진전을 이룬 것으로 보인다.

페이밴드는 노조와 시간을 두고 논의해 나갈 것이라고 전했다.

허 행장은 "페이밴드가 직원의 급여를 줄이기 위한 수단이 아니다"며 "페이밴드 확대를 제안했던 이유는 '소홀한 업무태도'로 동료 직원의 근로의욕을 꺾는 일부 극소수 직원을 염두에 둔 최소한의 조치"라고 설명했다.

직급체계 최하단인 'L0' 직원에 대한 대우 개선은 전향적으로 논의하겠다고 했다. 임금피크 제도의 경우 개선이 반드시 이뤄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허 행장은 "갈등이 대화가 아닌 파업이라는 최후의 수단을 통해서 풀어야만 하는 문제인가에 대해 강하게 그건 아니라고 믿고 있다"며 "파업이라는 '파국의 길'을 걷는 것만큼은 피해야 한다는 간절함으로 대화의 불씨를 이어나가기 위해 최선을 다했다"고 말했다.

이어 "파업으로 인해 고객이 경쟁은행의 품으로 돌아서면 파업이 진정 우리 모두를 위한 유일한 길이었다고 자신할 수 있겠느냐"며 "스스로 '일터'를 저버리고 소홀히 한다면 고객의 실망과 그에 따른 사회적 파장은 상상 이상의 고통으로 우리에게 되돌아 올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국민은행 노조는 이날 저녁 파업 전야제를 열고, 8일 19년 만의 총파업에 돌입할 예정이다.

김은지 한경닷컴 기자 eunin11@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