넥슨 노동조합 '스타팅 포인트'는 7일 '넥슨 매각설에 대한 입장'을 내고 "직원과 사회에 대해 책임감 있고 분명한 의지를 표현해 주길 바란다"고 넥슨 창업주인 김정주 NXC 대표에게 촉구했다.

노조는 "직원들의 헌신으로 성장한 회사의 미래를 결정하는 과정이 일방적일 수 있다는 점이 심히 우려된다"며 "함께 넥슨을 이끌어 온 수천 명의 고용안정을 위협하거나 국내 게임산업 위기를 불러오는 우를 범하지 않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조합원과 전 직원의 안정된 일터를 지켜내기 위해 앞으로 벌어질 수 있는 변화에 적극적으로 대응하겠다"고 강조했다.

김정주 대표는 4일 지분 매각설 논란과 관련해 "넥슨의 세계 경쟁력을 제고할 방안을 숙고 중"이라고 밝혔으나 업계에서는 매각과 관련한 명확한 입장을 내놓지 않아 혼란을 초래한다는 비판이 나왔다.

넥슨 직원들은 넥슨이 외국계 자본에 매각된다면 대대적인 구조조정이 일어나거나 자체 개발 역할이 축소될 것으로 우려한다.

국내 게임업계에 미칠 파장도 상당할 것으로 예상한다.

넥슨 노조는 게임업계 최초 노조로, 작년 9월 설립됐다.
넥슨 노조 "매각 일방적 결정 우려…고용안정 위협해선 안돼"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