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위기를 기회로 - 창업 기업인의 꿈과 도전
고영테크놀러지에는 삼성 LG뿐 아니라 글로벌 기업에서 근무하던 직원이 수십 명 있다. 왜 그들은 고영으로 옮겼을까. 고광일 대표는 “대기업에 가면 모든 일을 쪼개고 쪼개 연구원에게 준다. 그래서 오래 있어도 전체를 볼 수 없다”고 했다. 휴대폰을 담당해도 무선통신 회로밖에 모르는 사람이 있는 게 현실이다. 이런 갈증을 풀고 싶은 사람이 고영으로 온다고 고 대표는 전했다. 고영에 오면 통째로 연구하라고 숙제를 던져주기 때문이다.

임금은 대기업 못지않다. 이 회사 직원의 평균 연령은 37.4세에 불과하지만 평균 연봉은 8300만원(2017년 기준)에 이른다. 고 대표는 “직원들에게 무언가를 해주는 것은 연구개발과 같다. 비용이 아니라 투자”라고 말했다. 직원들은 연간 100만원 상당의 교육을 받을 수 있도록 회사가 지원한다. 고 대표는 “회사가 비용을 댈 테니 여러분은 시간을 대라”며 자기계발을 독려하고 있다.

고영에는 출퇴근 시간이 없다. 알아서 하면 된다. 자율에 맡기면 스스로 결과물을 갖고 올 것이라고 고 대표는 생각한다. 오히려 고 대표가 걱정하는 것은 주 52시간 근로제다. “얼마 전 한 직원이 몰래 불을 켜고 일하는 것을 보고 얼른 나가라고 했다. 배우겠다는 사람에게 집에 가라고 할 때 씁쓸했다”고 말했다.

최고경영자(CEO)의 역할을 묻자 고 대표는 “나는 비저너리(비전 제시자) 역할을 한다. 직원들에게 일의 의미를 찾으라고 말한다”고 했다. 그는 의미에 대해서도 설명했다. “어떤 물건을 만들어 세상을 바꿀 것인가, 어떤 서비스로 생산방식을 바꿀 것인가 등의 높은 목표를 말한다.”

요즘 고 대표는 ‘컨센서스’에 중점을 두고 있다. 직원들이 목표를 공유하고 함께 가야 멀리 갈 수 있기 때문이다. 그래서 직원들에게 회사의 사업에 대해 상세히 설명한다. 공시 위반에 걸리면 어떻게 하냐고 걱정하는 사람도 있었다. 이에 대해 고 대표는 “컨피덴셜(보안)보다 컨센서스(공유)가 훨씬 중요하다”고 반박했다.

김낙훈 중소기업전문기자 nh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