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KB국민은행 경영진이 오는 8일 예정된 총파업을 앞두고 일괄 사직서를 제출했다. 파업으로 영업에 차질이 발생 시 이를 책임지겠다는 의지를 피력한 것이다. 국민은행 노조 측은 총파업의 책임이 최고경영진에 있다며 즉각 반발하고 나섰다.

4일 금융권에 따르면 국민은행 부행장과 전무, 상무, 본부장 등 54명은 이날 허인 국민은행장에게 사직서를 제출했다.

경영진의 사직서에는 8일 예정된 총파업으로 국민은행의 영업이 정상 수행되지 못할 경우 사임하겠다는 내용이 담긴 것으로 알려졌다.

경영진은 총파업에 이르게 된 책임을 깊이 통감하고 있다며 고객 불편을 고려해 파업에 이르지 않도록 노조와 대화를 지속하겠다는 뜻을 전했다.

전날에는 직원들에게 호소 영상을 보내 파업 참여 자제를 촉구하기도 했다.

사직서를 제출한 김남일 국민은행 영업그룹대표 부행장은 영상에서 "3000만명의 소중한 고객과 함께 피와 땀으로 쌓아 올린 리딩뱅크의 위상을 우리 스스로가 허무는 일은 없어야 한다"며 "총파업이라는 돌이킬 수 없는 상처만큼은 있어서는 안 된다"고 당부했다.

경영진의 사직서 제출 소식에 노조 측은 즉각 반발하고 나섰다. 사측이 총파업의 책임을 노조에 전가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국민은행 노조는 "총파업을 앞두고 경영진은 책임을 지고 물러나는데, 직원과 노동조합은 무책임하게 총파업을 강행한다는 프레임을 씌우고 있다"며 "경영진은 사의를 표명한 것일 뿐 아직 사표가 수리된 것은 아니고 언제든 사의를 번복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최고경영진이 임원들에게 희생을 강요하고 있다고도 지적했다.

노조 관계자는 "정작 이번 임금단체협상(임단협) 파행과 노사갈등을 야기시킨 최고경영자들은 사의표명이 아니라 책임 조차 지지 않고 있다"며 "힘 없는 부행장 이하 임원들에게 희생을 강요하고 꼬리 자르는 두 사람의 부도덕성을 지적하지 않을 수 없다"고 규탄했다.

노조는 또 "노조는 끝까지 협상의 여지가 있다 생각한다"면서도 "사측은 총파업을 기정사실화 해 현재 지점장들을 불러모아 비상영업 대책을 마련하고, 총파업에 직원들을 참여시키지 않을 방안들만 고민하고 있는 상황이다"고 말했다.

국민은행 노조는 오는 8일 하루 동안 총파업을 진행할 예정이다. 노조가 파업에 나서는 것은 국민은행과 주택은행의 합병 이후 19년 만이다.

노조와 사측은 작년 9월18일부터 12차례 교섭을 진행했지만 끝내 접점을 찾지 못했다. 중앙노동위원회(중노위)의 조정 또한 결렬됐다.

노사는 △성과급 △유니폼 폐지에 따른 피복비(매년 100만원) 지급 △페이밴드(호봉상한제) 폐지 △임금피크제 진입 시기 1년 연장 등을 놓고 마찰을 빚고 있다.

김은지 한경닷컴 기자 eunin11@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