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기아자동차와 고급차 브랜드 제네시스는 미국 ‘2018 굿디자인 어워드’에서 8개 차종이 자동차 부문 수상작에 올랐다고 4일 발표했다.

현대차 수상작은 지난해 3월 제네바 모터쇼에서 공개한 콘셉트카인 ‘르 필 루즈’를 비롯해 싼타페, 코나, 쏠라티 무빙 스튜디오 등 4개 차종이다. 지난해 완전변경(풀체인지) 모델로 나온 기아차의 K시리즈 2종(K3, K9)도 상을 받았다. 제네시스 브랜드 중에선 에센시아 콘셉트와 G70이 뽑혔다.

1950년부터 시작한 미국 굿디자인 어워드는 시카고 아테네움 건축디자인박물관과 유럽 건축·예술·디자인·도시 연구센터가 함께 디자인이 돋보이는 차량을 선정해 주는 상이다.

장창민 기자 cmja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