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산자유무역지역에 들어선 신광 스테인리스스틸 후판 공장.  /SM그룹 제공

군산자유무역지역에 들어선 신광 스테인리스스틸 후판 공장. /SM그룹 제공

SM그룹은 제조부문 계열사이자 포스코 지정코일센터인 신광을 통해 스테인리스스틸 후판 제조사업을 본격적으로 시작한다고 4일 밝혔다.

신광은 군산자유무역지역 내 6만7103㎡ 부지에 약 1500억원을 투자해 공장건물을 확보하고 제조설비 구매를 마무리했다. 2019년 하반기 양산을 목표로 연간 스테인리스스틸 후판 30만을 생산하는 공장을 설립한다.

스테인리스스틸 후판은 두께 5㎜~200㎜, 폭 최대 4m, 길이 최대 13m의 고내식·고내산·고내열 소재다. 주로 반도체나 디스플레이 제조 공정의 진공 체임버, 석유 및 특수화학 설비의 각종 탱크, 담수화 플랜트의 후육관, LNG(액화천연가스) 설비와 운반 선박의 핵심 부품으로 사용된다. 국내 연간 수요는 약 14만에 이르며 이중 약 7만을 수입하고 있다.

신광은 스테인리스스틸 후판 국내 공급에 주력하면서 중국·유럽·일본·미국 등 해외 시장 개척에도 적극 나선다. 이 업체는 오는 2020년까지 스테인리스스틸 후판 사업을 위주로 3000억원 규모의 매출을 달성할 계획이다.

우오현 SM그룹 회장은 “군산 경제는 현대중공업 군산조선소와 한국GM자동차 군산공장의 철수로 침체일로를 겪고 있다”며 “이번 투자로 지역경제 활성화와 일자리 창출 등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SM그룹은 모기업인 삼라를 중심으로 건설, 제조, 해운, 서비스, 레저 부문 등으로 사업영역을 확장해왔다. 대한해운, 옛 한진해운 미주노선(현 SM상선), 경남기업, 동아건설산업을 인수하는 등 기업 인수합병(M&A)을 통한 기업 체질 개선과 사업 다각화를 추진하는 중이다.

민경진 기자 mi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