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UX 탑재한 CLA 월드 프리미어 예정
-모빌리티의 미래 제시할 프레스 컨퍼런스 준비

메르세데스-벤츠가 2019 CES에서 신형 CLA와 다임러그룹이 지향하는 미래 이동성의 청사진을 제시할 예정이다.

4일 벤츠에 따르면 신형 CLA는 지난해 CES에 공개한 새 인포테인먼트 시스템 MBUX(Mercedes-Benz User Experience)를 적용하고 감성 품질을 높인 것이 특징이다. 또한, 탑승자 움직임을 통해 특정 기능을 작동할 수 있는 MBUX 인테리어 어시스턴트(MBUX Interior Assistant), 증강 현실 기술을 활용한 내비게이션, 자연어 인식, 운전자에게 피트니스 컨설팅을 제공하는 에너자이징 코치(Energizing Coach) 등의 기능도 탑재했다. 벤츠는 이밖에 순수 전기차인 EQC와 비전 어바네틱 컨셉트를 북미에 공개할 예정이다.

[CES]벤츠, 새 인포테인먼트 담은 신형 CLA 공개


또한, 벤츠는 오는 8일 오전 11시(현지시각) 진행 예정인 프레스 컨퍼런스를 통해 2018년 실적을 발표할 계획이다. 이후 오후 2시에는 사야드 칸 디지털 자동차·모빌리티 담당 부사장의 벤츠 미래 전략 'CASE(Connected, Autonomous, Shared &Service and Electric Drive)' 발표가 있을 예정이다. 이어, 오후 3시30분부터는 빌프리트 포르트 다임러 AG 이사회 멤버 및 메르세데스-벤츠 벤 부문 인사 및 노동위원회 총괄이 '미래 이동성'을 주제로 한 프레젠테이션을 진행한다. 벤츠는 프레스 컨퍼런스와 프리젠테이션을 메르세데스-미 미디어 웹사이트를 통해 생중계 할 계획이다.

안효문 기자 yomun@autotimes.co.kr

▶ 2018년 수입차 신규 등록 26만705대…11.8%↑
▶ 포르쉐, 425마력 718 카이맨 GT4 클럽스포츠 선봬
▶ 자동차, 세단 지고 RV 뜨는 것 여전
▶ [하이빔]현대기아차의 빈틈 없는 판매 톱10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