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월 중 정부안 확정"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다음주 최저임금 결정구조 개편 초안이 발표된다.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4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제4차 경제활력대책회의를 열고 "최저임금 결정구조 개편은 구간설정위원회와 결정위원회를 이원화하는 방안을 중심으로 추진한다"며 "다음주 정부 초안을 발표하고 1월 중 정부안을 확정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결정위원회는 청년·여성·비정규직·중소기업·소상공인 대표를 반드시 포함하도록 법률에 명문화하는 방안도 추진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고용노동부 장관이 다음주 브리핑을 통해 결정위원회 위원 수와 추천 방식, 결정기준 등을 밝힐 예정이다.

재정 조기집행 계획과 투자 활성화 방안도 언급됐다. 홍 부총리는 "사상 최대 수준인 61%, 177조원의 중앙재정을 상반기 내 조기 집행하겠다"며 "일자리·생활SOC 예산 등 민생과 밀접한 분야의 재정집행은 상반기 중으로 65%까지 끌어올리겠다"고 말했다.

그는 "지역 현장에서도 중앙정부 예산집행을 체감하도록 지자체 추경 편성을 1분기까지 완료하겠다"며 "LH·도로공사 등도 지난해보다 9조5000억원 확대된 53조원의 투자를 집행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이를 위해 예비타당성조사 제도를 개선하고 공공기관 투자 집행도 준비한다.

산업경쟁력 강화를 위한 국가계약제도 개선도 안건에 올랐다. 홍 부총리는 "종합심사낙찰제 대상 공사 기준을 기존 300억원 이상에서 100억원 이상으로 확대하고 1000억원 이상 고난도 공사에는 대안 제시형 낙찰제를 도입한다"며 "공사비 부당감액 관행도 개선 방안을 마련하겠다"고 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