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유가, 4거래일 연속 상승…WTI 1.2%↑

국제유가는 3일(현지시간) 4거래일 연속 올랐다.

이날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2월 인도분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는 전날보다 배럴당 1.2%(0.55달러) 오른 47.09달러에 장을 마감했다.

런던 ICE 선물거래소의 3월물 브렌트유도 오후 2시 58분 현재 배럴당 1.89%(1.04달러) 상승한 55.95달러에 거래되고 있다.

국제유가는 이날 미 달러화가 약세를 보이고 석유수출국기구(OPEC)의 원유공급 감소 소식에 힘을 받았다.

로이터통신은 OPEC의 지난해 12월 원유공급이 2년 만에 최대폭으로 감소했으며 최대 수출국인 사우디아라비아는 '감산 합의' 이행에 선제적으로 나선 것으로 보인다고 보도했다.

OPEC 회원국과 러시아 등 10개 비회원 산유국으로 구성된 'OPEC+'는 지난해 12월 7일 오스트리아 빈에서 개최한 회의에서 일일 120만 배럴의 감산에 합의했다.

이 감산 합의는 연초부터 발효되며 6개월간 적용된다.

그러나 글로벌 경기둔화 우려가 여전히 유가의 발목을 잡고 있다.

국제 금값은 경기둔화 우려가 부각되면서 올랐다.

이날 뉴욕상품거래소(COMEX)에서 2월물 금은 전날보다 온스당 0.8%(10.70달러) 오른 1,294.80달러를 기록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