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일 서울 중구 롯데호텔에서 열린 범금융 신년인사회에 참석한 금융권 최고경영자(CEO)들은 현안에 대해 적극적으로 설명하거나 해명하기보다는 말을 아끼는 분위기였다.

이날 조용병 신한금융지주 회장은 최근 인사에 불만을 제기한 위성호 신한은행장과 만나 이야기를 나눈 적이 있냐는 질문에 "만나서 이야기하고 있다"며 짧게 답했다.

행사에 같이 안 온 이유에 대해서는 즉답을 피했다.

이날 위성호 은행장과 진옥동 차기 은행장은 선약으로 신년인사회에 불참했다.

위 행장의 연임을 불허한 인사를 조 회장이 전격적으로 단행하자 위 행장은 '퇴출'이라는 표현과 함께 '이해할 수 없다'며 불만을 나타낸 바 있다.

올해로 출범 120주년을 맞은 데다가 지주사 출범을 앞둔 손태승 우리금융그룹 회장 겸 우리은행장은 새해 인수·합병(M&A) 계획에 대해 "지주사의 안정적인 체제를 구축하고 필요하면 M&A도 빨리할 것"이라며 원론적인 입장을 내놓았다.

관심 있는 M&A 분야나 기업이 있는지, 롯데카드 인수 의향이 있는지에 대해서는 답하지 않았다.

정부 규제와 금리 인상 등으로 올 한해 어려움을 겪게 될 카드업계의 원기찬 삼성카드 사장은 "올 한해 어려울 것"이라며 "순이익이 1천500억∼1천600억원 줄어들 것"이라고 전망했다.

19년 만에 파업 수순을 밟고 있는 허인 국민은행장 역시 말을 아꼈다.

거듭된 기자들의 질문에도 딱히 발언을 남기지 않았다.

윤종규 KB금융 회장도 "올 한해 잘 부탁드린다"는 말 외에 현안에 대해 언급하지 않았다.

지난달말 KB국민은행 노조 조합원 총파업 찬반투표에서 찬성률은 96.01%에 달했다.

예정대로 파업에 임할 경우 실행일은 이달 8일이다.

KT&G 사장 교체 시도와 관련해 김도진 기업은행장은 "할 말이 없다"는 말을 되풀이했다.

신재민 전 기획재정부 사무관은 청와대가 기업은행을 동원해 KT&G 사장 교체를 시도했다고 주장한 바 있다.

올 3월 임기가 만료되는 함영주 KEB하나은행장은 연임 여부에 대해 "잘 해야죠. 글로벌도 키우고"라고 말을 아꼈다.

올해 어떤 부분에 특히 중점을 두느냐는 물음에 "리스크 (관리)"라고만 답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