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구 금융위원장

최종구 금융위원장

최종구 금융위원장은 "올해는 금융혁신을 한층 가속하는데 모든 역량을 집중할 것"이라고 3일 밝혔다.

이날 최 위원장은 서울 소공동 롯데호텔에서 열린 '2019년 범금융 신년인사회'에서 "금융시장의 왜곡과 불완전한 부분을 지속적으로 개선해 공공의 이익(public interests)을 추구하는 것이 바로 금융당국의 철학"이라면서 "금융혁신은 이를 더 잘 이뤄나가는 과정"이라고 말했다.

그는 "전통 주력산업이 경쟁력을 회복하고 산업구조가 고도화될 수 있도록 하는 데 정책적 지원을 아끼지 않는 한편, 혁신기업들이 창업부터 성장 단계에 이르기까지 모험·혁신 자금을 원활하게 조달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담보가 부족해 자금흐름이 왜곡되는 일을 최소화하고 금융업이 독과점적 구조에서 벗어나 경쟁적으로 양질의 일자리 창출에 기여하는 데 앞장서도록 지원할 것"이라고 약속했다.

최 위원장은 "기술 혁신을 통해 새로운 가치를 창출해 내는 것이야말로 우리 미래 금융의 핵심 경쟁력이라는 점에서 보다 창의적이고 유연한 규제환경을 구현하는 데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이날 열린 '2019 범금융권 신년인사회'는 은행연합회와 금융투자협회, 생명보험협회, 손해보험협회, 여신금융협회, 저축은행중앙회 등 6개 금융업권별 협회가 개최했다. 금융회사 대표를 비롯해 정부관계자, 국회의원 등 1100여명이 참석했다.

김은지 한경닷컴 기자 eunin11@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