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렉스턴 스포츠칸, 코란도 후속으로 SUV 제품군 재편 완성"
-"흑자전환 위한 새 판매목표 달성할 것"

쌍용자동차 최종식 사장이 3일 신년사를 통해 2019년 렉스턴 스포츠 칸을 필두로 SUV 제품군을 재편하고, 흑자 전환을 위한 판매목표를 달성하겠다고 밝혔다.

최 사장은 지난해 한국 자동차산업이 악재가 시달리며 생태계 붕괴 우려까지 불거졌지만 쌍용차는 의미 있는 성과를 거두며 SUV 전문기업의 명성을 공고히 할 수 있었다고 평가했다. 특히 티볼리, 렉스턴 등 주력 제품의 선전으로 내수에서 9년 연속 성장세를 달성하며 국내 시장에서 3위에 오른 점을 강조했다.
쌍용차 사장, 車산업 위기에도 SUV는 성장


무엇보다 최 사장은 지난 10년간 진행된 해고자 복직문제를 종결지은 것은 대한민국 노사관계 역사상 가장 아름다운 사례이며, 이는 9년 연속 무분규를 실현해 온 안정적인 노사관계 덕분으로 평가했다.

하지만 올해 상황은 낙관적이지 않다고 전망했다. 한국 경제가 저성장 구조로 고착화되며, 세계 경제 회복 지연으로 글로벌 자동차 수요가 정체되는 점은 시장 경쟁이 더욱 치열해진다는 점을 의미한다고 강조했다. 그럼에도 SUV 시장이 커진다는 점은 쌍용차에게 큰 기회로 작용될 수 있다고 내다봤다.

이에 쌍용차는 3일 렉스턴 스포츠 칸을 포함해 코란도C 후속 등 신차를 출시함으로써 위기를 기회로 삼겠다는 복안이다. 특히 흑자기조 정착을 위한 판매목표 달성, 미래 생존 전략을 통한 지속성장 가능성 확보, 발전적 노사관계 틀 유지 등을 중점적으로 추진해 나감으로써 경쟁력을 제고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최종식 사장은 "올해 쌍용차의 미래 지속 성장 가능성을 가늠하는 중요한 한 해가 될 것"이라며 "새로운 판매 기록으로 흑자 전환을 이루는 해가 될 수 있도록 임직원 모두가 함께 노력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안효문 기자 yomun@autotimes.co.kr

▶ 1월 중고차가격 "연초 시세 이미 빠질만큼 빠졌다"
▶ 기아차, '2019 모닝' 출시...1,075만원부터
▶ '2019 레인지로버 벨라' 출시...가격 낮추고 안전품목 늘어
▶ 쌍용차, 렉스턴 스포츠 '칸' 공식 출시...2,838만원 시작
▶ 푸조 신형 508 사전계약 돌입...시작가 3,990만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