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대훈 농협은행장이 3일 격오지 및 해외 사무소 직원들과 화상통화를 실시하고 있다.

이대훈 농협은행장이 3일 격오지 및 해외 사무소 직원들과 화상통화를 실시하고 있다.

NH농협은행은 이대훈 농협은행장이 기해년 새해를 맞이해 3일 격오지·해외 사무소와 화상통화를 진행해 현장에서 근무하는 직원들을 격려했다고 밝혔다.

이날 화상통화는 이 행장과 최동단 영업점 울릉군지부, 최남단 완도군지부, 베트남 하노이지점 3개 사무소가 동시에 참여했다. 이 행장은 직원들과 반갑게 새해인사를 나누는 한편 지난해 성과에 대한 격려와 금년 경영목표 달성을 위한 주요 경영방침 등을 전달했다.

올해 농협은행은 '지속성장 1+ 경영으로 선도은행 도약'을 경영목표로 하고 있다. '지속성장 1+ 경영'은 지속적으로 손익 1조원 이상 달성, 한 단계 더 발전을 뜻한다.

이를 위해 농협은행은 △고객 중심 신뢰경영 △선제적 리스크관리 △선순환 수익구조 구축 △미래 경쟁력 확보 △금융전문가 양성 과제들을 추진해나갈 계획이다.

이 행장은 화상 통화를 통해 직원들에게 "지난해 직원들이 보여준 열정과 노고에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며 "올 한해도 농업인과 고객에게 더 좋은 은행을 만들어 가는데 함께 노력하자"고 말했다.

이 행장은 지난 2일 중구 통일로에 위치한 농협은행 본점에서 새해 첫 출근하는 직원들에게 꽃을 나눠주는 행사를 진행했다. 이어 세종영업본부를 방문해 새해 첫 현장 경영을 실시했다.

김은지 한경닷컴 기자 eunin11@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