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성호 신한은행장

위성호 신한은행장

위성호 신한은행장은 2일 "올해는 초격차 리딩뱅크를 향해 힘차게 전진할 것"이라며 "시장의 판을 바꾸기 위한 '관점의 대전환'을 시작해야 한다"고 말했다.

위 행장은 이날 신한은행 본점에서 시무식을 열어 "올해 본격적으로 시행되는 52시간 상한근로제가 '관점의 대전환'을 실천할 수 있는 좋은 동기이자 기회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영업점과 본부 부서의 체질이 더 스마트하고 효율적으로 바뀔 것으로 기대했다.

위 행장은 올해 전략과제로 '수이치온(秀易治溫)'을 꼽았다.

그는 "올 한해 가장 중요한 것은 고객과 시장을 앞서 이끌고 가는 빼어난 솔루션과 역량"이라며 "신한의 탁월함(秀)은 원 신한(One Shinhan)이라는 하나의 브랜드에서 시작된다"고 강조했다.

해외채널 현지화, 디지털화를 통해 글로벌 수익을 키우고, 글로벌 투자은행(GIB) 부문 전문성을 강화해 미래 먹거리를 꾸준히 발굴해야 한다고 짚었다.

모바일 플랫폼 '쏠(SOL)' 고도화, 기업금융의 디지틸화, 커뮤니티 창구 개편 등 온·오프라인 채널 정비는 쉽고(易) 편리한 금융을 만드는 데 도움이 될 것으로 내다봤다.

리스크 관리에도 강한 의지를 드러냈다.

위 행장은 "기업 신용평가시스템(CSS)을 성공적으로 정착시키고 현장 중심의 여신 운영체계를 정립해야 한다"며 "해외 채널의 리스크관리 시스템을 통해 글로벌 위기에 선제적으로 대비할 것"을 주문했다.

생산적·포용적 금융에도 앞장서야 한다고 강조했다.

위 행장은 "정부 정책에 발맞춘 일자리 창출 지원부터 4차 산업혁명 국가 경쟁력 강화를 위한 혁신 기업 투자, 사회 취약계층 지원 사업에 이르기까지 생산적·포용적 금융에 앞장서야 한다"며 "따뜻함의 대상에는 우리 직원들의 일상도 포함되어야 한다"고 말했다.

김은지 한경닷컴 기자 eunin11@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