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계 수장들의 신년사
은성수 "수출기업 지원 확대"
김정태 하나금융 회장·김광수 농협금융 회장

김정태 하나금융 회장·김광수 농협금융 회장

금융계 수장들이 새해를 맞아 경쟁력 강화에 초점을 맞춘 신년사를 내놨다. 올해 경영여건이 녹록지 않을 것이라며 위기의식을 갖고 도전하자는 뜻을 담은 사자성어도 제시했다.

김정태 하나금융 회장은 1일 신년사를 통해 “희생정신과 협업을 통해 위기를 극복해나가자”고 강조했다. 김 회장은 “금융시장의 불안과 위기가 현실로 다가오고 있다”며 “사고방식과 행동의 변화가 그 어느 때보다 절실하다”고 말했다. 이어 “핀테크(금융기술)업체나 인터넷전문은행이 우리를 따라오려면 아직 멀었다고 생각한다면 코닥과 노키아처럼 몰락할 수밖에 없다”고 경고했다. 올해 새로운 도전 과제로는 글로벌 시장 본격 진출을 꼽았다. 김 회장은 “사기(史期)의 항우본기에 나오는 ‘선즉제인(先則制人)’이란 말처럼 남보다 먼저 도모하면 능히 남을 앞지를 수 있다”고 강조했다.

은성수 수출입은행장

은성수 수출입은행장

김광수 농협금융 회장은 “체질 개선과 변화로 미래성장 기반 구축을 화두로 삼아 미래 준비를 하자”는 내용의 신년사를 내놨다. 김 회장은 “올해는 유례없이 혹독한 경영여건일 것으로 예상된다”며 “운영 전략을 내실화하고 경영 효율성을 제고하는 데 공들여 달라”고 당부했다.

은성수 수출입은행장도 신년사를 통해 “올해 극복해야 할 주변환경이 만만치 않다”며 “도전적인 상황 속에서 기업의 수출 경쟁력을 뒷받침하기 위해 노력해야 한다”고 말했다.

정지은 기자 jeo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