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성공단 기업 "정부에 방북승인 촉구"…현대아산 "실질적 진전 기대"
개성공단 기업 "北김정은 개성공단 재개 확고한 의지 환영"

개성공단기업비상대책위원회는 1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올해 신년사에서 전제 조건과 대가 없는 개성공단과 금강산 관광을 재개할 용의가 있다고 밝힌 데 대해 환영의 입장을 표명했다.

비대위는 이날 논평에서 "개성공단 재개에 대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확고한 의지를 환영한다"고 밝혔다.

이들은 "개성공단 재개는 파산 위기에 직면한 개성 기업인들의 간절한 소망이기에 이번 북한의 신년사를 통해 새 희망을 갖게 됐다"고 말했다.

이어 "한반도 평화번영의 첫걸음이자 남북의 가교였던 개성공단 재개는 대북제재와 무관하기에, 기업인들의 방북을 즉시 승인할 것을 정부에 강력히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금강산관광 주사업자인 현대아산의 관계자는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작년 9월 문재인 대통령과 김 국무위원장의 '평양공동선언'에서 개성공단과 금강산 관광 사업 정상화 의지를 밝힌 데 이은 연장 선상으로 이해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번 신년사에서 금강산 관광과 개성공단 재개를 언급한 것을 긍정적으로 본다"며 "남북·북미 관계 발전으로 현대아산의 사업에도 실질적 진전이 있길 기대하며, 우리도 지금까지 해왔듯 잘 준비해가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앞서 김 위원장은 이날 신년사에서 "북남 사이 협력과 교류를 전면적으로 확대 발전시켜 민족적 화해와 단합을 공고히 하고 온 겨레가 북남관계 개선의 덕을 실지로 볼 수 있게 하여야 한다"며 "아무런 전제 조건이나 대가 없이 개성공업지구와 금강산 관광을 재개할 용의가 있다"고 말했다.
개성공단 기업 "北김정은 개성공단 재개 확고한 의지 환영"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