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감독원은 지난해 11월 말 국내 은행들의 원화 대출 연체율(1개월 이상 원리금을 갚지 못한 비율)이 0.60%로 집계됐다고 1일 밝혔다.

한 달 전과 비교해서는 0.02%포인트 올랐고, 1년 전보다는 0.11%포인트 높아졌다.

11월 중 새로 발생한 연체액(1조5천억원)이 연체채권 정리 규모(1조1천억원)보다 많다보니 연체채권 잔액(9조6천억원)이 4천억원 늘어난 영향이다.

차주별로 보면 기업대출 연체율은 0.86%로 전월 말과 같았다.

대기업대출 연체율은 1.67%로 전월 말보다 0.05%포인트 하락했지만, 중소기업대출은 0.67%로 0.03%포인트 올랐다.

개인사업자 대출도 0.40%로 0.02%포인트 올랐다.

가계대출 연체율은 0.29%로 전월 말 대비 0.02%포인트 상승했다.

주택담보대출 연체율은 0.19%로 전월 말과 같은 수준이었고, 신용대출 등 다른 가계대출은 0.51%로 전월 말 대비 0.05%포인트 올랐다.

금감원은 "신규연체 발생 추이 등에 대해 지속해서 모니터링하고 충분한 대손충당금을 적립해 손실 흡수능력을 강화해 나가도록 유도하겠다"고 말했다.
11월 은행 대출연체율 올라…가계·中企 대출서 상승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