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각장애 아동 및 청소년 대상 봉사활동 3년째 이어가

메르세데스-벤츠 사회공헌위원회가 시각장애 아동 및 청소년들을 위한 구연동화 봉사활동 '마음의 메아리'를 개최했다고 31일 밝혔다.
벤츠 사회공헌위원회, 구연동화 봉사활동 진행


이번 행사는 지난 28일 시각장애 특수학교인 인천 혜광학교에서 열렸다. 위원회는 혜광학교와 오케스트라 교육비 지원으로 인연을 맺은 후 2016년부터 3년째 구연동화 봉사를 펼쳐오고 있다. 이날 봉사활동에는 메르세데스-벤츠 공식 판매사인 더클래스효성 임직원 10명이 참가, 60여 명의 시각장애 학생을 대상으로 전래동화 '자청비', '게으름뱅이 이야기'와 창작동화 '별을 읽는 소년', '빛나는 로커' 등 4개 동화를 들려주는 시간을 가졌다. 학생들은 준비한 오케스트라 연주로 화답했다.

배기영 메르세데스-벤츠 사회공헌위원회 부의장은 "구연동화 봉사자들과 그동안 훌륭한 실력의 오케스트라 단원들로 자라난 학생들 덕분에 한층 더 따뜻한 연말이 되었다"며 "앞으로도 정형화된 도움보다 실제로 도움이 필요한 곳에 힘을 보탤 수 있도록 지속적인 관심을 갖겠다"고 말했다.

김성환 기자 sw.kim@autotimes.co.kr

▶ 2018년 자동차 10대 뉴스 되돌아보니
▶ 부활한 토요타 5세대 수프라, BMW 엔진 얹어
▶ 벤츠 2세대 CLA 티저 사진 공개돼
▶ 포르쉐 타이칸, 고성능 버전은 '타이칸 터보'?
▶ [하이빔]2018년이 자동차산업에 준 교훈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