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이건희 회장 5조원 감소…LG 구광모 회장은 8300억원 증가

국내 상장 주식 100대 부호가 보유한 주식 자산의 가치가 올해 25조원 넘게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31일 재벌닷컴에 따르면 올해 증시 폐장일인 지난 28일 종가 기준으로 국내 상장 주식 부자 상위 100명이 보유한 지분의 평가액은 총 92조2천430억원으로 집계됐다.

이는 작년 폐장일(2017년 12월28일)의 117조5천41억원보다 25조2천611억원(21.5%) 감소한 것이다.

이들 100명의 부호 중 77명은 주식 자산이 1년 전보다 감소했고 23명만 주식 자산이 증가했다.
상장주식 100대 부호 지분 가치 올해 25조원 증발

올해 주식 자산이 1조원 넘게 줄어든 부호는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 등 모두 7명이었다.

국내 주식부호 1위인 이 회장의 보유지분 가치는 작년 말 18조5천836억원에서 올해 말 13조6천289억원으로 4조9천547억원(-26.7%)이나 줄었다.

100대 주식부호의 전체 주식 자산 감소액 중 5분의 1에 육박하는 규모다.

이 회장이 보유한 주식 중 삼성전자(-24.06%)와 삼성생명(-34.46%), 삼성물산(-16.27%) 등의 주가가 크게 하락한 영향이 컸다.

주식부호 2위인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주식 자산도 같은 기간 7조7천458억원에서 6조6천억원으로 1조1천459억원(14.8%) 줄었다.

이건희 회장 다음으로 보유지분 가치가 많이 줄어든 부호는 서경배 아모레퍼시픽그룹 회장으로, 작년 말 8조2천410억원에서 올해 말 4조5천729억원으로 3조6천681억원(44.5%) 감소했다.

또 방준혁 넷마블 이사회 의장의 주식 자산도 1조5천962억원(40.8%) 줄었고 서정진 셀트리온 회장(1조5천791억원·29.4%), 최태원 SK그룹 회장(1조2천883억원·27.6%), 정몽구 현대차그룹 회장(1조1천503억원·23.8%) 등도 보유지분 가치가 1조원 이상 감소했다.

이에 비해 올해 LG그룹의 총수를 맡은 구광모 회장은 지난 11월 선친인 고(故) 구본무 회장이 보유했던 LG 주식을 상속받아 주식 자산이 작년 말 9천791억원에서 올해 말 1조8천91억원으로 8천300억원 증가했다.

최재원 SK그룹 부회장도 지난 11월 형인 최태원 회장으로부터 SK 주식을 대량 증여받은 영향으로 보유 주식 자산이 작년 말 60억원에서 올해 말 4천362억원으로 늘어났다.

한편 이상훈 에이비엘바이오 대표이사는 새로 100대 주식부호 대열에 합류했다.

이달 19일 회사 주식을 코스닥시장에 신규상장한 이 대표의 올해 말 보유지분 가치는 2천545억원으로 주식 부자 순위 79위에 올랐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