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통상자원부는 지난 11월 주요 유통업체의 매출이 작년 동기보다 4.6% 증가했다고 30일 밝혔다.

오프라인 부문이 0.5% 감소한 반면 온라인은 12.7% 증가했다.

오프라인 유통업체는 편의점(6.5%)과 기업형 슈퍼마켓(SSM, 1.4%) 매출이 증가했지만, 대형마트(-2.8%)와 백화점(-3.9%)은 소폭 감소했다.

편의점은 점포 수 증가와 식품군 매출 성장으로 전체 매출이 증가했고, SSM은 일상용품 부문이 크게 늘었다.

대형마트는 온라인 유통업체와 전문점의 성장으로 식품군을 제외하고 수요가 전반적으로 감소했다.

백화점은 따뜻한 날씨로 아웃도어 수요가 감소하면서 아동, 스포츠 부문 매출이 감소했다.

온라인은 온라인판매중개(10.9%)와 온라인판매(17.5%) 모두 증가했다.

온라인판매중개는 블랙 프라이데이, 광군제(光棍節) 등 해외 온라인 할인행사에 대응하기 위해 자체 할인행사를 강화한 영향으로 전체 매출이 늘었다.

온라인판매는 비중이 큰 식품과 서비스 부문 매출이 성장했다.

상품군별 매출은 서비스(13.1%)와 가전(10.8%)을 중심으로 패션(-7.9%) 등을 제외한 대부분 상품군 매출이 늘었다.
11월 유통업 매출 4.6%↑…'블프·광군제 맞불' 온라인이 견인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