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용병 신한금융그룹 회장(사진=한국경제 DB)

조용병 신한금융그룹 회장(사진=한국경제 DB)

조용병 신한금융그룹 회장은 28일 최근 단행한 그룹 최고경영자(CEO) 인사에 대해 "급변하는 시대에 효과적으로 대응하고, 조직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을 수 있는 경영진을 선임을 최우선으로 고려했다"고 밝혔다.

조 회장은 이날 전 그룹 임직원에게 이메일을 보내 "지금과 같이 어렵고 급변하는 경제·경영 환경 속에서 위기를 극복하고 성과를 창출하기 위해서는 조직 전반에 근본적인 변화를 줘 활력을 제고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이 같이 전했다.

이번 인사가 정해진 규정과 절차에 따라 이뤄졌고, 최근 경제·금융계 인사 혁신의 핵심인 세대교체, 외부인재 수혈, 여성인재 육성을 반영했다는 점을 짚었다. 이번 인사가 차기 회장 경쟁 구도의 '사전 정지작업'이라는 일각의 평을 의식해 정당성을 강조한 것으로 풀이된다.

조 회장은 "지주회사와 각 그룹사의 정해진 규정과 절차에 따라 대내외 여러가지 의견을 수렴하고 사외이사들과 고민해 신한금융그룹의 미래를 위해 내린 결정"이라고 말했다.

또한 조 회장은 "지주사 출범 이후 역대 최대 규모의 세대교체를 단행하며 주요 그룹사 최고경영자(CEO)를 60년 이후 출생자로 전원 내정했다"며 "퇴임하는 CEO는 3월 임기까지 변함없이 그룹사를 이끌며 퇴임 이후 차기 회장 후보군에 포함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신한 출신이 아니라도 전문성이 필요한 분야에는 외부로부터 인재를 수혈해 과감히 경영진에 임명했고, 성과와 역량을 겸비한 여성 리더도 발탁했다"고 밝혔다.

내년 3월 임기가 만료되는 사장단 조기 인사의 배경으로는 CEO 인사와 그 이하 인사가 경쟁 금융그룹이나 다른 기업들과 달랐기 때문이라고 해명했다.

조 회장은 "12월 하순부터 임원과 본부장을 선임하고 다음해 3월까지 인사가 이뤄지다 보니 약 4개월간 다소 어수선한 분위기가 지속됐고 남들보다 한발 늦게 스타트해야 했다"며 "문제를 근본적으로 해결하기 위해 사장단까지 조기에 선임했다"고 전했다.

이어 "앞으로도 사장단과 임원 인사를 순리에 맞게 12월에 실시하고 1월 내 전 직원 인사를 끝내 새해의 경영을 빠르게 시작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오정민 한경닷컴 기자 bloomi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