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번 충전으로 333㎞ 주행
재규어, 첫 전기차 I-페이스 내달 출격

재규어랜드로버코리아가 다음달 23일 재규어의 첫 순수 전기자동차인 I-페이스(PACE·사진)를 국내에 선보인다고 28일 발표했다.

5인승인 I-페이스는 차량 앞뒤로 두 개의 전기 모터를 장착해 최고 출력 400마력, 최대 토크 71.0㎏·m의 힘을 내는 고성능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전기차다. 정지 상태에서 시속 100㎞에 도달하는 시간인 ‘제로백’이 4.8초에 불과하다.

90㎾h 용량의 첨단 리튬이온 배터리를 장착해 한 번 충전하면 최대 333㎞(국내 인증 기준)를 달릴 수 있다. 50㎾ 급속 충전기를 이용하면 1시간30분 만에, 100㎾ 급속 충전기 이용 시에는 40분 만에 80%까지 충전이 가능하다. 차체에 고강성 알루미늄을 적용해 유럽 신차 안전성 평가 프로그램인 ‘유로 NCAP’에서 최고 등급인 별 다섯 개를 획득했다. 어댑티브 크루즈 컨트롤, 사각지대 어시스트, 탑승객 하차 모니터링 시스템 등 다양한 첨단 운전자 보조 시스템을 갖췄다. 차량 가격은 트림(세부 모델)별로 1억1040만~1억2800만원이다.

박종관 기자 pj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