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드옥타 '1회원사 1모국청년 해외취업' 결실
국가기간뉴스통신사 연합뉴스와 공동캠페인
청년 105명 월드옥타 통해 해외취업…"내년엔 300명"

올해 우리나라 청년 105명이 세계한인무역협회(월드옥타)를 통해 해외에 있는 한인 기업에 취업했다.

전 세계 74개국 147개 지회를 둔 월드옥타는 지난 4월부터 '1회원사 1 모국 청년 해외취업' 캠페인을 펼쳐 이런 결실을 거뒀다고 28일 밝혔다.

지난주 올해 마지막 취업자 10명을 포함해 모두 105명이 일자리를 얻어 해외에 진출했다.

이들은 15개국에 걸쳐 55개 기업에서 일자리를 얻었다.

IT, 무역, 디자인, 마케팅, 일반사무, 영업 등 분야도 다양하다.

월드옥타 관계자는 "올해 100명을 취업시킨다는 목표를 넘겼다"며 "300명인 내년 목표도 달성할 수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오는 2020년까지 모두 500명을 해외로 내보내겠다는 게 월드옥타의 목표다.

캠페인은 월드옥타가 모집·심사·선발·취업·사후관리 등을 진행하고 국가기간뉴스통신사 연합뉴스가 모집안내 등 홍보를 전담하고 있다.

월드옥타는 청년들의 현지 정착과 생활 지원을 고려해 월 급여가 최소 200만원 이상인 기업을 선정해 일자리를 알선하고 있다.

만 34세 미만의 장기미취업자, 재외동포 기업에 취업을 희망하는 국내 대학 4학년 이상의 졸업예정자와 졸업자, 특성화고 졸업자는 월드잡 플러스(www.worldjob.or.kr) 내 '글로벌취업 지원사업'(해외한인기업 채용관:http://okta.worldjob.or.kr)을 통해 신청할 수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