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내달 CES서 공개
산업재해 예방 효과도 기대
한 근로자가 허리 근력을 보조하는 ‘LG 클로이 수트봇’을 입고 무거운 짐을 나르고 있다. /LG전자 제공

한 근로자가 허리 근력을 보조하는 ‘LG 클로이 수트봇’을 입고 무거운 짐을 나르고 있다. /LG전자 제공

LG전자가 사람의 허리 힘을 키워주는 웨어러블(착용 가능한) 로봇을 선보인다. 무거운 짐을 반복해서 드는 산업 현장 등에서 유용하게 쓰일 전망이다.

LG전자는 다음달 8일부터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세계 최대 전자쇼 ‘CES 2019’에 사용자의 허리 근력을 보조하는 ‘LG 클로이 수트봇’을 공개한다고 27일 발표했다. 수트봇을 착용한 사용자가 일정 각도 이상으로 허리를 굽히면 이를 감지해 준비 상태에 들어가고 허리를 펼 때 로봇이 사용자 허리에 가해지는 힘을 보태는 방식으로 작동한다. 간편하게 입고 벗을 수 있도록 설계된 점도 수트봇의 장점이라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LG전자 관계자는 “반복되는 작업에서 근로자 허리에 가해지는 부담을 크게 줄여줄 수 있다”며 “허리, 척추 부상이나 근·골격계 질환을 예방하는 효과도 기대된다”고 말했다.

이 제품은 LG전자가 지난 8월 공개한 하체 근력을 지원하는 웨어러블 로봇에 이어 두 번째로 선보이는 클로이 수트봇이다. 아직 시제품 단계며 시중에 판매할 수 있는 제품으로 나오려면 최소 1년 이상 시간이 걸릴 전망이다. 웨어러블 로봇은 산업재해를 예방하는 효과가 커 여러 산업현장을 중심으로 수요가 빠르게 늘고 있다. 시장조사업체 BIS리서치는 세계 웨어러블 로봇 시장이 2016년 1000억원 규모에서 2026년 5조원대로 성장할 것으로 내다봤다.

좌동욱 기자 leftki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