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 5월 대만서 열릴 K-POP 콘서트 프로젝트
오픈 2시간 만에 7억원 모집…목표액 1400% 달성
좌석 매진 시 최대 53% 수익 가능
와디즈 펀딩 역사상 최단 시간 내 최다금액 모집
"7억원, 120분 만에 모았다"…놀라운 '와디즈 펀딩'

크라우드펀딩 투자플랫폼으로 유명한 와디즈가 공연 프록젝트 오픈 두 시간 만에 7억원을 모집, 펀딩 사상 '최단시간 내 최다금액' 기록을 세웠다.

크라우드펀딩(crowd funding)은 창의적인 아이디어를 가진 기업가가 온라인 플랫폼에서 여러 사람으로부터 사업 자금을 모으는 펀딩 방법이다.

27일 와디즈에 따르면 전날(26일) 오픈한 '2018 대만 K-POP 콘서트' 프로젝트가 역대 최단 시간인 오픈 2시간 만에 7억원을 모집하는데 성공했다. 애초 펀딩 목표금액 대비 1400% 이상 쌈짓돈이 몰렸다.

이 프로젝트는 (주)케이스타원더케이가 진행하는 투자형 크라우드펀딩으로, 내년 5월 대만 Linkou Arena(1만석 규모)에서 열릴 K-POP 콘서트에 투자한다.

6개월 만기 채권형태로 발행되는 이익참가부사채로, 공연 좌석 매진 시 최대 53%의 수익을 기대해 볼 수 있다.

박진성 와디즈 팀장은 "오픈 예정 단계로 사전 공개해 실제 청약이 개시되기 2주 전부터 청약 직전까지 사전 예약자만 약 2000명이 몰렸다"며 "특히 올해는 전시, 영화, 공연 등 문화 콘텐츠들이 투자자들로부터 좋은 반응을 이끌어 냈다"라고 말했다.

이어 "이번 사례는 한국이 K-POP을 넘어 K-Culture를 만들어내고 있는 시대적인 흐름에 발맞춰 국내 공연 뿐만 아니라 해외 공연에도 투자자들의 관심이 뜨겁다는 것을 확인한 사례"라고 덧붙였다.

정현영 한경닷컴 기자 jh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