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금융 CEO 인사 후 첫 출근…내부 갈등 또 도지나

"갑작스런 통보에 당혹스러워
회장후보 5명 중 4명 퇴출
조 회장과 아직까지 말도 안해"

조 회장 "후배들 위한 세대교체"
위성호 신한은행장 "퇴출 이해 못해"…조용병 신한금융지주 회장에 불만 표출

위성호 신한은행장이 26일 신한금융의 자회사 최고경영자(CEO) 인사에 공개적으로 불만을 표출했다. 신한은행장 연임이 무산된 그는 조용병 신한금융지주 회장에게 서운한 감정을 느끼고 있다는 것을 숨기지 않았다. 하지만 위 행장은 신한은행장 업무에 대한 인수인계를 할 것이라고 밝혀 조 회장과 위 행장 간 갈등이 이른바 ‘제2의 신한사태’로 번지지는 않을 것으로 금융계는 보고 있다.

신한사태란 2010년 라응찬 전 회장, 이백순 전 행장과 신상훈 전 사장 간 고소·고발이 벌어진 사건을 말한다.

“자경위 끝나고서야 통보받아”

위 행장은 이날 출근길에 기자들과 만나 “신한금융은 5개 주요 자회사 CEO를 회장 후보군으로 육성하고 있다”며 “이번에 회장 후보군 5명 중 4명이 퇴출됐다”고 말했다. 그는 “신한금융지주 자회사 경영관리위원회(자경위)가 인사를 확정하기 전날인 20일까지 조 회장과 임원 인사에 대해 좋은 분위기에서 논의하고 있었다”며 “자경위가 끝나고 통보를 받아 당황스럽다”고 했다.

위 행장은 “대부분 사람이 임기가 3개월이나 남았는데 은행장 교체 인사를 낸 것을 이해하지 못하겠다는 반응이며 나 역시 마찬가지”라고 밝혔다.

그는 “검찰의 과거사위원회 관련 위증 문제가 연관이 있다고 하는데 은행장에 선임될 때 이 문제는 오랜 시간 법적 검토가 된 일”이라며 “이 문제가 퇴출에 영향을 줬다고 생각하지는 않는다”고 덧붙였다.

위 행장의 이 같은 발언은 조 회장의 설명을 납득하기 힘들다는 불만으로 받아들여지고 있다.

조 회장은 지난 21일 자경위가 끝난 뒤 “이번 인사는 후배들을 위한 ‘세대교체’ 차원에서 단행했다”며 “내정자들이 시간을 두고 인수인계를 받으면서 경영의 안정성을 도모하기 위해 인사 시기도 앞당겼다”고 설명했다.

위 행장은 “지난 21일 자경위 이후 아직까지 조 회장과 말하지 않고 있다”고 덧붙였다.

“인수인계에 시간 걸릴 것”

위 행장은 하지만 신한 내부의 갈등으로 비친 언사는 자제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그는 “여러 가지 할 말은 많지만 조직 안정을 위해 말을 아끼고 싶다”고 했다. 위 행장은 대신 임기인 내년 3월 말까지 은행장 업무를 보면서 인수인계를 할 생각이라고 밝혔다. 그는 “임기까지 지내면서 행장 내정자에게 업무 인수인계를 해달라고 조 회장이 언급한 것으로 알고 있다”며 “진옥동 행장 내정자가 일본 근무 18년을 포함해 최근 20년간 국내 영업 경력이 없기 때문에 업무 인수인계에 시간이 좀 걸리지 않을까 그런 생각을 해보고 있다”고 설명했다.

신한금융 내부에선 위 행장의 출근길 발언에 대해 평가가 엇갈리고 있다. 신한금융지주 관계자는 “위 행장이 조직 내부 분열로 비칠 수 있는 발언을 해 유감스럽다”고 말했다. 하지만 신한은행 관계자는 “사상 최대 실적에 서울시금고 유치 등 큰 성과를 낸 위 행장이 중도 경질된 것에 우려하는 목소리가 있다”며 “위 행장이 할 말을 한 것 같은 분위기”라고 전했다. 신한은행 내부에선 위 행장이 내년 3월 연임할 것을 당연시하고 있었다. 위 행장이 호실적을 올린 데다 신한금융 자회사 CEO들이 그간 2년 임기에 1년씩 연임해 온 것이 관례였기 때문이다.

금융계는 위 행장이 1년 뒤 신한금융 회장에 도전할 의사로 해석될 만한 발언을 한 만큼 나중에 갈등이 수면 위로 불거질 수도 있다고 보고 있다. 위 행장은 “앞으로 시간이 있는 만큼 기회가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위 행장이 언급한 기회에 대해 금융계는 신한금융 회장에 도전할 기회로 보고 있다.

안상미 기자 sarami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