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10월 출생아 수가 역대 최저 수준으로 떨어졌다. 반면 사망자 수는 늘면서 인구 증가폭이 크게 줄었다.

10월 출생아 2만6500명…31개월째 '역대 최저'

통계청이 26일 발표한 ‘10월 인구동향’을 보면 올해 10월 출생아 수는 2만6500명으로 작년 10월보다 1400명(5.0%) 줄었다. 월별 출생아 수 통계 작성 후 10월 기준 역대 최저치를 경신했다. 동월 기준 역대 최저치 기록도 10월까지 31개월째 이어지게 됐다. 반면 올해 10월 사망자 수는 2만5000명으로 전년 동기 대비 400명(1.6%) 늘었다. 출생아 수에서 사망자 수를 뺀 인구 자연증가는 1500명에 그쳤다.

출생아 수 감소세가 최근 더 빨라진 점을 고려하면 내년부터 인구 자연감소가 시작되는 ‘데드 크로스’가 나타날 가능성이 있다는 관측이 나온다. 올해 1월부터 10월까지 출생아 수는 27만8600명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30만5600명)에 비해 10% 가까이 줄었다. 반면 같은 기간 사망자는 24만7900명으로 작년 1~10월보다 5.8% 늘어났다. 지난해 12월에는 추위에 따른 고령자 사망이 늘면서 출생아 수에서 사망자 수를 뺀 수치가 처음으로 마이너스를 기록하기도 했다.

성수영 기자 syou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