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출생아 33만명 안팎 그칠 듯"…2년 연속 40만명 미달 전망

출생아 수가 31개월 연속 집계 후 최소기록을 경신하는 등 심각한 저출산 흐름이 이어지고 있다.

통계청이 26일 공개한 '인구동향' 보고서를 보면 올해 10월 출생아는 2만6천500명으로 작년 10월보다 1천400명(5.0%) 적었다.
10월 출생아 2만6500명…31개월 연속 최소기록 경신

10월 기준 출생아는 작년에 2만7천900명이 되면서 1981년 월별 출생아 통계를 작성한 이후 처음으로 3만명을 밑돌았고 올해는 작년보다 더 줄어 역대 최저 수준이 됐다.

월별 출생아는 올해 3월 3만명을 기록한 후 4∼10월 7개월 연속 3만명에 미달했다.

출생아 수를 매년 같은 달끼리 비교해보면 2016년 4월부터 올해 10월까지 31개월 연속 집계 후 최소기록 경신이 이어졌다.

출생아 수는 계절이나 월에 따라 변동성이 있으므로 통상 같은 달끼리 비교해 추이를 파악한다.

올해 1∼10월 출생아는 27만8천600명으로 작년 같은 기간보다 8.8% 줄었다.

추세에 큰 변화가 없다면 올해 출생아는 33만명 안팎에 그칠 것으로 당국은 전망하고 있다.

연간 출생아 수는 2016년 40만6천200명이었는데 작년에 35만7천800명을 기록하며 1981년 이후 처음으로 40만명을 하회했으며 올해도 40만명을 넘기는 어려운 상황이다.

통계청 관계자는 출생아 수 감소에 관해 "출산을 많이 하는 만30∼34세 여성 인구 감소가 가장 큰 원인이며 혼인이 줄어드는 것도 출생아 수 감소에 영향을 끼친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10월 출생아 2만6500명…31개월 연속 최소기록 경신

올해 10월 사망자는 2만5천명으로 작년 10월보다 400명(1.6%) 늘었다.

1∼10월 사망자는 24만7천900명으로 작년 같은 기간보다 5.8% 많은 수준이었다.

올해 10월에 신고된 혼인은 2만1천900건으로 전년 동월보다 4천600건(26.6%) 많았고, 이혼은 2천200건(26.2%) 늘어난 1만600건이었다.

통계청 측은 작년에는 추석이 작년에는 10월이었는데 올해는 9월로 당겨지면서 혼인이나 이혼을 신고할 수 있는 날이 늘어났기 때문에 큰 폭으로 증가했다고 분석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