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 인사로 회장후보군 5명중 4명 퇴출…할말 많지만 조직안정 위해 아끼겠다"

이번 신한금융그룹 인사에서 연임에 고배를 마신 위성호 신한은행장이 "갑작스러운 통보에 당황스럽다"며 임기가 3개월 남은 시기에 인사한 것도 "잘 모르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조직의 안정을 위해서 말을 아끼고 싶다"면서도 "앞으로 또 기회가 있을 것"이라고 여운을 남겼다.

위 행장은 26일 오전 서울 중구 신한은행 본점에서 기자들과 만나 "저한테 전화를 한 대부분 사람이 (인사에 대해) 이해가 안 간다고 한다"며 "저 또한 시기도 그렇고 갑작스러운 통보에 당황스러운 것은 마찬가지"라고 소회를 밝혔다.

신한금융은 지난 21일 그룹 계열사 인사를 단행하고 차기 신한은행장 내정자로 진옥동 신한금융지주 부사장을 내정했다.

위 행장의 임기는 내년 3월까지로, 전임자의 임기가 3개월 남은 시점에 차기 행장 인사를 낸 것에 파격적이라는 평가가 나오고 있다.

위 행장은 본인의 인사 이후 조용병 신한금융지주 회장과는 이야기를 나눈 적은 없다고 했다.

다만 "전날 임원 인사에 대해 서로 오랜 시간 논의했고, 그 자리는 비교적 좋은 분위기였다"고 전했다.

위 행장은 임기까지 완주하겠냐는 물음에 "그 부분은 회장께서 언급하신 거로 알고 있다.

임기까지 하면서 내정자에게 업무 인수인계해달라는 것"이라고 답했다.

그러면서도 "내정자가 일본 금융 18년을 포함해서 최근 20년간 국내 영업경력이 없기 때문에 업무 인수인계에 시간이 걸리지 않을까 생각한다"는 말을 덧붙이며 차기 은행장에 대한 평가를 은연중에 드러냈다.

위 행장은 이번 신한금융이 세대교체 인사라고 언급되는 것과 관련해 "신한금융의 주요 5개 자회사 최고경영자(CEO)는 지주 회장 후보군으로 육성되는데 이번 회장 후보군 5명 중 4명이 퇴출됐다"며 '퇴출'이라는 표현을 썼다.

그는 "왜 임기 중간에 (인사를) 했을까 저도 그 부분을 잘 모르겠다"고 덧붙였다.

신한금융 측이 2008년 이상득 전 의원 측에 당선축하금 명목으로 3억원을 건넸다는 일명 '남산 3억원'과 관련 위증 논란에 대해서는 "제가 은행장에 선임될 때 지주의 자경위와 은행의 임추위에서 법적 검토를 오랜 시간 충분히 한 것으로 알고 있다"라며 "이번에 그 문제가 퇴출에 영향을 줬다고 생각하지는 않는다"고 말했다.

위 행장은 "여러 가지 할 말은 많지만 조직의 안정을 위해서 말을 아끼고 싶다"며 "앞으로 또 기회가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 기회가 무엇이냐는 물음에 "저한테 궁금해하는 것이 있으니 기회가 자연스럽게 있지 않을까"라고 답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