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팰리세이드 출고까지 4~5개월, 현대차 "증산 계획"
-파일럿·익스플로러, 팰리세이드 보다 대기 짧아


현대자동차 팰리세이드의 초반 돌풍으로 대형 SUV 시장이 크게 흔들릴 기미가 보이는 가운데 신차의 출고 '속도전'이 또 하나의 변수가 될 전망이다. 오랜 대기 기간이 자칫 소비자의 선택권을 흔들 수 있어서다.

19일 업계에 따르면 팰리세이드의 경쟁차로는 혼다 파일럿, 포드 익스플로러 등이 거론되고 있다. 하지만 팰리세이드가 사전 계약 2주 만에 2만대 이상이 계약되면서 출고에 4~5개월이 걸리자 시선을 수입차로 돌리는 사람이 늘고 있어서다.

일단 최근 파일럿 부분 변경을 내놓은 혼다코리아는 물량 수급에 자신이 있다는 입장이다. 팰리세이드 보다 짧은 대기 기간을 보장한다는 것. 특히 국내 대형 SUV 시장 인기에 힘입어 출고 기간을 단축하기 위해 본사와 긴밀한 협의를 하고 있다는 게 회사 설명이다.
대형 SUV, 출고 '속도전' 경쟁 붙나


혼다코리아 관계자는 "국내 소비자 의견을 적극 반영해 상위트림을 추가하고 편의품목을 강화하는 등 뉴 파일럿의 상품성 강화에 공을 들였다"며 "수입차는 물론 국산 경쟁차들과 비교해 대기 스트레스를 최소화하도록 노력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포드코리아 측은 이 보다 더 빠른 익스플로러의 출고 기간을 담보하고 나섰다. 이미 수입 가솔린 베스트셀링카로 자리잡은 만큼 물량 수급과 출고가 안정권에 접어든 지 오래됐다는 것. 이에 출고 대기도 계약 후 평균 1주일 이내라는 게 회사 설명이다.

단, 경쟁차와 달리 상품성 개선을 거친 신형의 출시 시점이 명확하지 않다는 게 걸림돌로 작용할 예정이다. 내년 국내 출시가 확정된 포드 제품은 링컨 내비게이터와 노틸러스 등 SUV 2종만 있어서다. 회사 관계자는 "신형 익스플로러의 출시 일정은 없지만 도입 가능성은 늘 열려있는 상태"라고 설명했다.

업계에서 신차의 오랜 대기 기간은 소비자가 선택권을 바꿀 수 있는 중요 변수로 보고 있다. 실제 1년 가까운 대기를 감내해야 하는 볼보 XC60, 또 일시적인 출고 정지를 해야했던 폭스바겐 티구안 등 일부 인기 제품의 계약자 중 적지 않은 비율이 경쟁차로 이탈한 사례가 적지 않아서다.

이에 따라 현대차 또한 팰리세이드의 생산 계획을 전면 수정 중인 것으로 파악됐다. 당초 계획한 월 생산 규모는 4,000대 수준이었지만 계약 물량이 크게 몰리면서 증산에 나서 월 5,000대를 공급할 계획이다.

김성윤 기자 sy.auto@autotimes.co.kr

▶ 인피니티, 첫 EV 크로스오버 컨셉트 티저 공개
▶ 기아차, K7 부분변경에 신차급 변화 이루나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