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바타 생성해 의류 미리 착용
LF, 3차원 가상 피팅 서비스 '마이핏' 선보여

패션업체 LF는 LF몰의 3차원(3D) 가상 피팅 서비스 ‘LF 마이핏’(사진)을 17일 선보였다. 마이핏은 신체 치수를 입력하면 같은 체형의 아바타가 생성돼 옷을 입혀본 뒤 전체적인 실루엣과 길이 등을 확인할 수 있는 서비스다. 웹사이트와 모바일 앱(응용프로그램)에서 모두 가능하다. LF가 3D 소프트웨어 개발사 클로버추얼패션과 협업해 개발한 이 서비스는 일단 헤지스의 남성복과 여성복을 대상으로 시작한다.

제품 설명 화면에 있는 마이핏 버튼을 누르면 이용할 수 있다. 자신의 사이즈대로 생성한 아바타 몸에 해당 제품을 입히면 ‘입을 수 없음, 타이트함, 살짝 타이트함, 딱 맞음, 여유 있음, 헐렁함’ 등 6단계로 알려주는 식이다. 신체 부위별로 어디는 딱 맞고 어디는 여유 있는지를 색상으로 보여주기 때문에 한눈에 알아보기 쉽다.

권성훈 LF e-영업사업부장 상무는 “산업통상자원부 섬유패션활성화 사업의 일환으로 총 3억원을 지원받은 이번 서비스는 단순히 가상의 이미지를 보여주는 게 아니라 소비자의 신체 사이즈대로 아바타를 맞춤형으로 생성한다는 게 차별점”이라며 “국내 벤처기업과 함께 성장할 수 있는 다양한 시도를 지속적으로 해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민지혜 기자 spop@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