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건희 삼성그룹 회장. 한경DB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 한경DB

주가 하락으로 국내 상장사 10대 주식부호의 주식자산이 15조원 넘게 사라진 것으로 나타났다.

16일 재벌닷컴이 지난 14일 종가 기준 상장사 상위 10대 주식부호의 주식자산을집계한 결과 43조6716억원으로 지난해 말의 59조3491억원보다 15조6775억원(26.4%) 줄었다.

주식부호 1위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의 주식자산은 이 기간 18조5836억원에서 13조8600억원으로 4조7830억원(25.7%) 감소했다.

이 회장의 지분이 많은 삼성전자와 삼성생명 주가가 올해 20% 이상 하락한 영향이 크다.
이 기간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보유한 주식 가치도 7조7458억원에서 6조6444억원으로 1조1014억원(14.2%) 줄었다.

서경배 아모레퍼시픽그룹 회장의 주식자산은 8조2410억원에서 4조2천억원으로 4조410억원(49.0%) 감소해 거의 반 토막이 됐다.

올해 아모레퍼시픽 주가가 38.42% 내리고 아모레G도 52.20%나 하락한 데 따른 것이다.

서정진 셀트리온 회장의 주식 평가액은 5조3707억원에서 3조5237억원으로 1조8460억원(34.4%) 줄어들었다.

방준혁 넷마블 이사회 의장의 주식자산도 3조9075억원에서 2조1천973억원으로 1조7102억원(43.8%) 감소했다.

최태원 SK그룹 회장은 보유한 SK 주식 329만주를 증여하면서 주식자산이 작년 말보다 1조936억원(23.4%) 줄어든 3조5707억원을 기록했다.

부친 구본무 전 회장 타계로 LG그룹의 새 총수가 된 구광모 회장은 주식 상속 등으로 주식자산이 증가했다.

구 회장의 주식자산은 작년 말 9791억원에서 이달 14일 현재 1조9101억원으로 95.1% 늘어났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