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음 주에는 2019년도 정부 경제정책방향과 가계 이자부담 등을 보여주는 가계금융복지조사 결과, 신종 금융사기 종합대책 등 굵직한 발표가 줄줄이 예정돼 있다. 미 중앙은행(Fed)의 올해 마지막 금리인상 결정도 전망된다.

정부는 17일 문재인 대통령 주재로 확대경제장관회의를 열고, 내년 경제정책방향을 발표한다. 2기 경제팀을 이끄는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의 첫 작품으로, 제이노믹스 2기의 정책방향을 확인하는 기회다.

정부가 올해와 내년 경제 성장률을 어떻게 제시할지 관심이다.

정부는 지난 7월 '하반기 이후 경제여건 및 정책방향'을 발표할 때 올해 성장률을 2.9%로 제시하며 3% 성장 목표를 접었고 내년은 2.8%로 전망한 바 있다. 한국은행은 10월 수정 경제전망에서 올해와 내년 성장률을 각각 2.7%로 예상했다.

한국뿐 아니라 글로벌 경기 하강 논란이 커지는 가운데 정부가 경제활력을 높이기 위해 어떤 대응책을 내놓을지도 주목된다.

통계청·한국은행·금융감독원은 20일 가계금융·복지조사 결과를 내놓는다. 이는 우리나라 가계가 얼마나 벌고 얼마나 쓰는지, 자산과 이자부담은 어느 정도인지, 노후준비가 잘 되는지 등을 종합적으로 보여주는 통계다.

1년 전 발표를 보면 작년 3월 말 기준으로 가구 평균 부채는 7022만원으로 1년 만에 4.5% 늘었다. 특히 10∼20대 청년가구 부채 증가율이 41.9%에 달해 우려를 키웠다.

같은 날 한국은행은 국내 금융안정 상황을 점검한 금융안정보고서를 국회에 제출한다. 한국과 미국 금리인상, 국내외 경기 둔화, 신흥국 불안 등에 따른 위험을 진단할 것으로 보인다.

Fed는 18∼19(현지시간)일 공개시장위원회(FOMC) 회의를 개최하고 한국시간으로 20일 새벽에 결과를 내놓는다.

금융시장에서는 Fed가 올해 네 번째 정책 금리인상을 단행할 것으로 보고 있다. 미 금리가 연 2.25∼2.50%로 인상되면 한미 정책금리 역전 폭은 다시 0.75%포인트로 확대된다.

최근 미 금리인상 속도가 느려질 것이라는 관측이 나오는 가운데 제롬 파월 Fed 의장이 어떤 신호를 줄지 주목된다.

이주열 한은 총재도 18일 기자단 송년 간담회 등에서 최근 경제상황 등에 관해 견해를 밝힐 예정이다. 같은 날 11월 금통위 의사록도 공개된다.

정부는 18일 전기통신금융사기 방지 종합대책을 발표한다. 금융위원회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방송통신위원회, 경찰청 등이 참여한다.

대포통장 범죄와 보이스피싱 등을 포함해 통신을 활용한 신종 금융사기 피해를 줄이기 위한 범정부적 대책이 담길 것으로 예상된다.

올해 들어 8월까지 보이스피싱 피해액은 2633억원으로 작년 연간 피해액(2431억원)을 이미 넘어섰다. 8월까지 피해자만 3만명에 달한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