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항공우주산업(KAI)은 방위사업청과 2000억원 규모의 군(軍) 의무 후송 전용 헬기 양산 계약을 체결했다고 14일 발표했다. 국내에서 의무 후송 전용 헬기가 도입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KAI는 2020년까지 전력화를 완료할 예정이다.

KAI는 2014년 국산 헬기 수리온을 기반으로 의무 후송 전용 헬기 체계 개발에 착수했다. 2016년 12월 전투용 적합 판정을 받고 국방규격제정을 승인받아 개발을 완료했다. 의무 후송 전용 헬기는 중증환자 2명에 대해 응급처치가 가능하고 환자를 최대 6명까지 동시에 후송할 수 있다. 인공호흡기와 환자 감시장치 등 첨단 응급의료장비를 갖춰 골든타임 내 신속한 환자 후송과 응급조치 능력이 강화될 전망이다.

김보형 기자 kph21c@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