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기의 프랜차이즈 산업
박기영 프랜차이즈협회장 "甲질 회원사 즉각 제명…자정노력 계속할 것"

“과거와의 분명한 단절이 필요합니다. 국민 생활과 밀접한 프랜차이즈업(業)의 특성상 우리가 먼저 자정 노력을 더 해야 합니다.”

박기영 한국프랜차이즈산업협회장(사진)은 14일 한국경제신문과의 인터뷰에서 사회적으로 논란이 되고 있는 프랜차이즈의 ‘갑(甲)질’ 이슈에 대해 이같이 말했다.

박 회장은 지난해부터 가맹본사의 갑질 근절을 위한 자정 노력을 협회 차원에서 이끌고 있다. 실제 갑질로 논란이 된 회원사는 바로 회원 자격을 박탈하고 있다. 미스터피자와 호식이두마리치킨 등이 그 사례였다.

그는 “협회가 수사 기능이 있는 것도 아니고, 회원 제명이라는 게 법적인 처벌도 아니지만 갑질의 논란이 되면 협회 차원에서 제명했다는 기록을 남겨 해당 회사에 불이익을 주는 것”이라며 “협회가 마땅히 해야 할 일이라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박 회장은 프랜차이즈의 특성상 갑질이 유독 부각되는 측면이 있다고 말했다. “사회 곳곳에서 갑질이 일어나지만 프랜차이즈 산업은 국민이 매일 사 먹고 배달시키고 마시는 것과 관련돼 있어 더 민감하게 받아들여지는 측면도 있다”는 것이다. 그는 “최근 논란이 된 사례들은 대부분 과거에 벌어진 일이 뒤늦게 불거진 것”이라며 “작년부터 그 과거와 단절하자는 운동을 협회 차원에서 벌이고 있다”고 설명했다.

박 회장은 갑질 논란이 프랜차이즈업의 본질을 뒤흔들지 않길 기대하고 있다고 했다. 그는 “프랜차이즈와 대리점의 차이는 관리·감독 기능이 있느냐 여부인데, 가맹본부가 가맹점을 관리 감독하는 것조차 갑질이라고 한다면 프랜차이즈는 존재하기 어려워진다”고 강조했다.

박 회장은 한국 경제에서 국내총생산(GDP)의 6%를 차지하는 프랜차이즈 산업이 앞으로도 성장동력이 될 수 있다고 말했다. 그는 “한국의 프랜차이즈는 1977년 서울 명동의 작은 치킨 브랜드에서 시작해 외환위기를 거치며 본격 성장했다”며 “지금은 연 매출 100조원에 140만 명이 일하는 성장 산업이 됐다”고 소개했다.

김재후 기자 hu@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