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기술로 만든 의무후송전용헬기가 군에 도입된다.
국산 의무후송전용헬기 첫 도입…KAI, 2000억원 공급계약

한국항공우주산업(KAI)은 방위사업청과 2천여억원 규모의 의무후송전용헬기 양산계약을 체결했다고 14일 공시했다.

KAI는 국내에서 개발한 의무후송전용헬기가 군에 공급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고 밝혔다.

KAI는 2020년까지 전력화를 완료할 계획이다.

KAI는 2014년 의무후송전용헬기 체계 개발에 착수, 2016년 12월 전투용 적합판정을 받았다.

의무후송전용헬기는 KAI의 수리온 헬기에 다양한 의무장비를 장착해 전시와 평시 응급환자의 신속한 후송과 응급처치가 가능하도록 개발됐다.

중증환자 2명의 응급처치가 가능하며 최대 6명의 환자를 동시에 후송할 수 있다.

자동 높이조절 기능을 갖춘 들것받침장치, 산소공급장치, 의료용흡인기, 심실제세동기, 인공호흡기, 환자감시장치 등 응급의료장비를 장착했으며 외장형 호이스트를 이용한 산악 지형 구조 활동도 가능하다.

KAI 관계자는 "의무후송전용헬기로 골든타임 내 응급조치 능력이 강화되면 군 전력에 크게 기여할 것"이라며 "수리온과 파생형 헬기의 국내 운용실적을 바탕으로 수출도 추진하고 있다"고 말했다.
국산 의무후송전용헬기 첫 도입…KAI, 2000억원 공급계약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