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점 프랜차이즈 '미술관', 겨울 신메뉴 7종 출시

외식기업 '디딤(1,240 +4.20%)'이 운영하는 주점 프랜차이즈 '미술관'이 겨울 시즌을 맞아 신메뉴 7종을 출시했다고 14일 밝혔다.

미술관은 새로운 맛의 예술을 선사하는 맛있는 전시회라는 콘셉트를 바탕으로 매 분기 특색 있는 신메뉴를 출시, 다양한 요리를 제공하고 있는 브랜드다.

미술관의 이번 겨울 시즌 신메뉴는 동남아 향에 취하게 할 아시아 대표 메뉴 콘셉트로 기획해 소비자들에게 색다른 맛을 제공할 계획이다.

베트남 쌀국수를 기본 바탕으로 해 만든 고소한 차돌박이에 매콤한 국물이 일품인 '얼큰해장쌀국수'부터 태국식 커리인 '푸팟퐁커리', 중국의 대표 메뉴 '마라탕', 광동식 탕수육과 사천식 탕수육을 같이 즐길 수 있는 '이색탕수육' 등 아시아 대표 메뉴들을 맛 볼 수 있도록 준비했다.

여기에 꼬막을 담백하고 쫄깃하게 삶아낸 '꼬막찜', 통영에서 직송 받아 싱싱한 형태로 제공되는 '통영눈꽃석화', '통영석화찜' 등 겨울에만 즐길 수 있는 제철 해산물 요리도 함께 즐길 수 있다.

미술관은 아시아 대표 메뉴와 겨울이 제철인 해산물 요리로 색다르고 다양한 맛을 원하는 고객들의 만족도를 높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미술관 관계자는 "동남아 현지에서 먹는 맛과 겨울바다의 향을 매장에서 느낄 수 있도록 아시아 대표 메뉴와 해산물 메뉴를 신메뉴로 출시했다"며 "맛있는 술집이라는 브랜드명에 걸맞게 다양한 요리를 소비자들에게 제공하기 위해 신메뉴 개발에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말했다.

미술관을 운영하고 있는 외식기업 디딤은 마포갈매기, 고래식당, 고래감자탕, 연안식당 등의 프랜차이즈 브랜드와 백제원, 도쿄하나, 한라담, 풀사이드228 등의 직영 브랜드를 운영하고 있다. 외식기업으로는 세 번째로 지난해 코스닥상장기업이 됐다.

노정동 한경닷컴 기자 dong2@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