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5) 가장 몸값이 비싼 커피 '파나마 에스메랄다 게이샤'
“오늘 뭐가 신선해요?”

[김보라 기자의 알쓸커잡] 게이샤는 일본 커피 아닌가요?

횟집에서 하는 말이 아닙니다. 스페셜티 커피를 즐기는 사람들이 단골 카페에서 바리스타에게 건네는 첫말입니다. 자, 그다음엔 정신을 바짝 차려야 합니다. 브라질 옐로 버번, 과테말라 안티구아 라글로리아. 알 수 없는 말들이 쏟아져 나오니까요. 스페셜티 커피는 말 그대로 특별한 커피입니다. 미국 스페셜티커피협회(SCAA) 평가 기준으로 100점 만점에 80점 이상을 받은 고품질 커피지요. 와인처럼 원산지와 농장에 따라 나뉘고, 맛과 향도 천차만별입니다. 스페셜티 커피 종류는 몇 개나 될까요. 수천 개, 수만 개라고 합니다. 아마 죽을 때까지 다 마셔도 못 마실 거라는 말이 있을 정도로.

이탈리아 커피 방식으로 에스프레소를 진하게 내린 뒤 물을 타서 마시는 아메리카노. 온 국민이 ‘아메리~’로 대동단결했던 커피 시장은 이제 다양성을 즐기는 스페셜티로 옮겨가고 있습니다.

스페셜티 커피를 잘 모르는 사람도 한번쯤 들어봤을 만한 커피, 바로 ‘파나마 에스메랄다 게이샤’입니다. 듣는 순간 잊어버리기 쉽지 않습니다. 게이샤라는 단어도 에스메랄다라는 단어도, 뭔가 아름다운 것을 한데 모은 듯한 느낌이랄까.

게이샤는 커피 품종 중 하나입니다. 일본산으로 오해하는 사람이 많지만 1931년 에티오피아 서남쪽 ‘게차(gecha)’라는 숲에서 발견돼 영어식으로 게이샤가 됐지요. 병충해에 강해 파나마 지역에서 꽃피웠다고 합니다. 게이샤는 아무나 살 수 없습니다. 커피 원두 온라인 경매를 통해 팔리기 때문에 생두 가격이 가장 비싼 커피 순위에 항상 맨 위에 있지요. 올해는 작년보다 2배 이상 올라 ㎏당 750달러에 거래됐다고 합니다. 매년 최고가 신기록을 달성하며 한 잔에 1만5000원에서 2만원에 팔립니다. ‘가장 몸값이 비싼 커피’가 된 이유는 단지 희소성 때문이 아닙니다. 한 모금만으로도 터져나오는 꽃향기와 각종 과일향, 여운을 생각하면 ‘아깝지 않다’는 탄성이 나오지요.

스페셜티 커피의 세계에 발을 들여놓는 사람들을 위한 좋은 책 한 권을 소개하려고 합니다. 6~7명이면 꽉 차는 작은 카페 ‘메쉬 커피’로 성수동의 커피 문화를 만든 바리스타 김현섭, 김기훈의 《오예! 스페셜티 커피!》(사진)입니다. 이 책의 부제는 ‘특별한 커피, 그 이상을 탐험하는 사람들을 위한 안내서’입니다.

2007년 처음 바리스타의 세계에 입문한 김현섭 바리스타는 이 책에서 ‘뜨는 동네에서 카페가 살아남는 법’부터 커피 산지의 이야기와 세계 커피 문화까지 그가 알고 있는 커피의 모든 것을 엮어냈습니다.

destinyb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