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월스트리트에서 최근 주목받는 투자자인 데이비드 에이브럼스 에이브럼스캐피털 파트너는 “인내심에도 한계가 필요하다”며 “무작정 한 주식을 20년 이상 들고 있는 것은 잘못된 투자”라고 조언했다. 90억달러(약 10조원)을 운용하는 그는 좋은 수익률을 내고 있지만 대중 앞에 모습을 드러내지 않는다는 의미에서 상상의 동물 ‘유니콘’이라고 불린다.

10일(현지시간) 비즈니스인사이더에 따르면 월가(街)에서 ‘은둔 고수’로 통하는 에이브럼스가 드물게 자신의 투자 철학을 밝혀 이목을 끌고 있다.

최근 뉴욕에서 열린 자선모금 행사인 프로젝트 펀치카드 콘퍼런스에 참석한 그는 “장기 투자를 하더라도 10년 이내에 결판을 내야 한다”며 “20년간 한 주식을 들고 있는 것은 잘못된 방법”이라고 했다. 그는 “(나 역시) 쓰레기장을 배회하다 돈을 벌 때도 있고 우량 자산을 살 때도 있다”며 “3~5년 안에 최소 15% 수익을 내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고 전했다.

에이브럼스는 “장기 추세는 수많은 단기의 결합체”라며 “한 주식에 투자하기 전에 5년간 해당 주식을 살펴봐야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투자를 하면서 쉬운 접근법만 찾아 나서서는 안 된다”며 “쉽게 나오는 정답이나 알고리즘은 없다”고 덧붙였다. “한 자산에 투자할 때는 리스크가 무엇인지에 대한 판단을 가장 먼저 해야한다”고도 했다.

에이브럼스는 월가에서 직장을 구하고 싶어하는 대학생들에게도 조언을 아끼지 않았다. 그는 “회사 명성보다는 매일 일하게 될 사람이 누구인지를 보고 진로를 결정하라”며 “부모님이 알 법한 직장에서 일하는게 전부가 아니다”고 했다. 또 “나는 대학때 역사학을 전공했지만 과거로 돌아간다면 경영학 수업을 들을 것”이라며 “나 같은 진로를 따라가면 아무 지식도 없이 금융권에서 일하는 우를 범하게 된다”고 말했다.

김형규 기자 kh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