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H농협은행, 로보어드바이저 시스템 고도화…비대면 자산관리 서비스 강화

NH농협은행은 자체 개발한 로보어드바이저 시스템인 'NH로보-PRO'의 고도화를 통해 체계적인 고객 자산관리·고객 편의성 강화를 추진했다고 11일 밝혔다.

NH로보-PRO는 MVO, 블랙리터만(Black-Litterman)모형 등 최신 금융공학 기법을 활용해 과학적 투자안을 도출하고 펀드 운용성과지표 기반 추천펀드를 추출해 최적 투자 배분안을 최종적으로 도출하는 프로그램이다.

이번 고도화를 통해 로보-휴먼 어드바이저(Robo-Human Advisor) 서비스를 접목, 전문가와 로보어드바이저 동시 자문을 받을 수 있게 됐다. 원클릭 리밸런싱 서비스를 지원해 리밸런싱 시기에 맞춰 SMS, 이메일로 알림서비스를 제공하는 등 투자고객에 대한 보다 철저한 사후관리가 가능해졌다.

또 기존 퇴직연금 대면채널에만 서비스 이용이 가능했지만 지난 9일부터 일반 펀드와 비대면 자산관리 서비스인 '스마트핌'에도 로보어드바이저 서비스를 적용했다.

작년 11월 선보인 스마트핌은 연령대별 자산설계, 전문가 추천 투자설계(펀드, 개인형 퇴직연금, 연금시뮬레이션을 통한 연금설계 서비스를 제공하는 비대면 자산관리 서비스다.

이번에 고도화된 로보어드바이저 기능을 추가로 탑재해 고객의 현재 자산현황을 점검하고 투자성향에 따른 적합 포트폴리오를 제시, 목표 수익률에 따른 자산설계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게 됐다. NH스마트뱅킹 애플리케이션에서 이용 가능하다.

김홍범 NH농협은행 자산관리(WM)연금부 부장은 "올해 1월부터 7월말까지 비대면 자산관리 서비스 스마트핌 의 사용자수는 31만명으로 집계됐다"며 "앞으로 더욱 향상된 농협은행의 대표 자산관리 서비스를 통해 자산관리 대중화에 앞장설 예정이다"고 말했다.

김은지 한경닷컴 기자 eunin11@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