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도체 쏠림 현상 심해…전체 94개사 중 49개사 감익
三電ㆍSK하이닉스 빼면 10대 그룹 상장사 영업익 감소

올해 10대 그룹 상장사의 절반 이상은 장사로 벌어들인 이익이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따라 '반도체 쏠림'이라는 말이 나올 정도로 영업 실적 비중이 큰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를 빼고 보면 올해 1∼3분기 10대 그룹의 영업이익은 작년 동기보다 3조원이나 감소했다.

9일 재벌닷컴이 자산 상위 10대 그룹 계열 94개 상장사의 올해 1∼3분기 누적 별도기준 영업실적을 집계한 결과 이들의 영업이익은 77조9천407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61조4천406억원)보다 16조5천1억원(26.9%) 늘었다.

10대 그룹 상장사의 1∼3분기 누적 영업이익이 70조원을 넘기는 이번이 처음이다.

그러나 올해 10대 그룹의 이런 실적 호조세는 반도체 특수의 덕이 압도적으로 컸다.

실제로 삼성전자의 영업이익은 36조1천632억원으로 작년 같은 기간보다 12조5천656억원(53.2%) 늘었고 SK하이닉스(16조2천341억원)도 7조2천329억원(80.4%) 증가했다.

10대 그룹 상장사의 영업이익에서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가 차지한 비중은 각각 46.4%와 20.8%에 달했다.

이에 따라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를 빼고 나머지 10대 그룹 상장사 92곳의 영업이익을 보면 25조5천434억원으로 작년 동기의 28조8천419억원보다 오히려 3조2천985억원(11.4%) 준 것으로 집계됐다.
三電ㆍSK하이닉스 빼면 10대 그룹 상장사 영업익 감소

이는 10대 그룹 계열사들도 상당수는 실적 악화를 겪은 데 따른 것이다.

실제로 분석 대상인 10대 그룹 계열 94개 상장사 중 절반이 넘는 49곳(52.1%)은 작년보다 영업이익이 줄어들었다.

특히 현대차의 올해 1∼3분기 영업이익은 279억원으로 작년 동기 2조1천558억원의 12.9% 수준으로 급감했다.

또 LG디스플레이는 작년 동기 1조6천319억원 흑자에서 올해 5천417억원 적자로 돌아섰다.

삼성중공업, 현대중공업, 현대일렉트릭, 현대위아, 현대정보기술 등도 흑자에서 적자로 전환한 회사들이다.

아울러 한화에어로스페이스, 한화갤러리아타임월드, 에스엠코어는 적자를 지속했다.

그룹별로 보면 삼성그룹의 영업이익이 52.0% 증가한 것을 비롯해 SK(50.6%), 포스코(33.8%), GS(40.4%), 농협(11.2%) 등 모두 5개 그룹은 영업이익이 늘었다.

그러나 나머지 현대자동차(-51.3%), LG(-33.9%), 롯데(-4.9%), 한화(-24.1%), 현대중공업(-71.9%) 등 5개 그룹은 영업이익이 감소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