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오동석 클라우드게이트 대표 인터뷰 내용

올 들어 가장 추운 날씨가 이어지고 있지만 실내 스포츠게임장의 열기는 뜨겁다. 스크린야구 '레전드야구존'과 스크린스포츠 테마파크를 표방하는 복합 스크린스포츠 게임장 '레전드히어로즈'를 운영하는 클라우드게이트가 한층 주목받는 이유다.

클라우드게이트는 업계에서 가장 많은 구종을 구사하는 피칭머신과 초당 350프레임의 초고속 고해상도 촬영 및 정교한 측정이 가능한 비전 센서 기술로 레전드야구존 매장을 전국 100여 개로 늘렸다. 한국야구위원회(KBO)와 메이저리그베이스볼(MLB) 라이선스 계약을 통해 유니폼과 게임 구장을 현실감 있게 느낄 수 있는 점도 레전드야구존의 인기요인이다.

생동감 넘치는 야구 게임 환경을 제공하는 레전드야구존의 성공을 바탕으로 클라우드게이트는 지난해 레전드히어로즈를 론칭했다. 레전드히어로즈는 축구, 사격, 볼링 등 스크린스포츠게임을 한 자리에 모아놓은 도심 속 놀이 공간이다. 지난해 7월 론칭해 국내에 10개 가량의 매장을 운영하고 있다. 다양한 스크린 스포츠를 한 곳에서 즐길 수 있는 만큼 친구, 가족, 연인 등 남녀노소 모두에게 인기다.
[하이서울]클라우드게이트, 세계로 나가는 스크린스포츠 테마파크 '레전드히어로즈'

올해는 레전드히어로즈의 해외시장 진출 원년이다. 일본 도쿄, 오사카, 고베 등 지역에 6개의 매장을 열어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일본은 게임문화가 가장 발달해 있는 국가 중 한 곳인 만큼 지역 쇼핑몰과 리조트를 중심으로 매장을 늘려가며 경쟁력을 입증한다는 방침이다.

클라우드게이트 본사에서 만난 오동석 대표는 "국내보다 일본에서 더 빠른 속도로 레전드히어로즈 매장을 열고 있고 반응이 뜨겁다"고 설명했다.

내년 2월에는 합작법인을 통해 마카오에 가상현실(VR)을 결합한 4958㎡(1500평) 규모 대형 레전드히어로즈 매장을 선보일 계획이다.

전자상거래 시장 확대 여파로 전세계적으로 오프라인 시장이 위축되고 있는 가운데 레전드히어로즈가 소비자의 발길을 끌어오는 앵커 매장(핵심매장)이 될 수 있을 것으로 오 대표는 기대하고 있다.

그는 "인류가 기후에 대한 내성이 약해진 만큼 야외에서 운동하기 보다는 실내에서 게임을 즐기길 원하는 수요가 세계적으로 늘고 있다"며 "오프라인 쇼핑몰의 공실률이 높아지는 추세를 고려하면 쇼핑몰과 리조트 유휴공간 등을 공략하면 해외에서도 충분히 승산이 있다"고 강조했다.

내년에는 성장 뿐만이 아니라 내실도 다진다는 방침이다. 신무기는 농구, 미니볼링, 클레이사격, 다트, 액션레이싱 등 6종의 단품 스포츠 게임기인 '싱글로케이션'이다. 제한적인 규모의 자투리 공간에도 놓을 수 있는 게임기인 만큼 다양한 수요처 확보가 가능할 것으로 기대된다.

오 대표는 "국내 리조트 소재 오락실, 일본 아케이드 게임센터 등의 노후 게임기 교체 수요 역시 성장의 한 축을 맡을 것"이라며 "안정적인 캐시카우를 바탕으로 내년에는 매출이 700억원으로 급성장할 전망"이라고 강조했다.

클라우드게이트는 SBA가 부여하는 '하이서울 PR 대상'을 수상했다. '하이서울' 브랜드는 우수한 기술성과 사업성을 보유한 서울시 소재의 유망 중소기업 및 제품을 인증해 지원하는 사업이다.

오정민 한경닷컴 기자 blooming@hankyung.com
영상 = 신세원 한경닷컴 기자 tpdnjs0227@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