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식형펀드 규모가 지난해 바닥을 찍고서 증가세로 돌아서 올해 11월에는 약 5년 만의 최대 수준으로 커졌다.

그러나 수익률은 올해 부진을 면치 못하고 있다.

7일 금융투자협회에 따르면 지난달 말 현재 주식형펀드 설정액은 83조6천413억원으로 2014년 2월 말(84조3천573억원) 이후 4년 9개월 만의 최대 수준이었다.

주식형펀드 설정액은 '펀드 붐'이 불던 2008년 8월 말 144조660억원으로 정점을 찍고 그 이후에는 감소세를 보여 지난해 5월 말에는 68조원 수준까지 떨어졌다.

그러다가 다시 증가세로 돌아서 올해 1월 말 81조6천95억원으로 80조원 선을 재돌파했고 다소 증감을 거듭한 뒤 지난달 말 84조원대로 증가했다.

지난해 코스피가 최고치 경신 행진을 벌이는 등 증시가 활기를 보이면서 주식형펀드에 대한 일반 투자자의 관심이 커진 데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올해는 미중 무역전쟁과 금리 인상 등 대내외 악재로 증시가 부진해 설정액 증가 폭이 크진 않지만 마땅한 투자처를 못 찾은 시중 자금이 더 유입됐다.

다만, 과거 펀드 붐 시기에 비해 몸집은 아직 60% 수준에도 못 미친다.

주식형펀드 설정액이 정점을 찍은 2008년 8월 말(144조660억원)과 비교하면 지난달 말 설정액은 당시의 58.1% 수준이다.

주식형펀드가 덩치는 다시 커지고 있지만 올해 수익률은 마이너스(-) 일색이다.

금융정보업체 에프앤가이드가 설정액 10억원 이상 펀드의 연초 이후 수익률을 지난달 말 기준으로 집계한 결과 국내주식형펀드는 평균 -16.56%였다.

코스피가 작년 말 2,479.65에서 올해 11월 말 2,096.86으로 15.4% 내린 것보다 더 부진한 셈이다.

이 기간 해외주식형펀드(-10.94%)나 해외채권형펀드(-2.88%)의 수익률도 마이너스였다.

다만 국내채권형펀드는 평균 2.36%의 수익을 올렸고 국내부동산펀드(2.20%), 해외부동산펀드(4.35%) 등도 플러스(+) 수익률을 기록했다.

지역별로 전체 펀드의 수익률을 보면 중국펀드가 -20.25%로 가장 부진했다.

미중 무역전쟁으로 인한 성장 둔화 우려 등이 반영된 탓이다.

인도펀드(-12.84%), 베트남펀드(-9.28%), 유럽펀드(-7.96%), 일본펀드(-6.80%) 등도 평가 손실을 내고 있다.

다만, 북미펀드(3.11%)와 브라질펀드(4.95%)는 비교적 양호한 수익률을 올렸다.

지난해는 분위기가 완전히 달랐다.

작년 1년간 국내주식형펀드의 수익률은 24.57%에 달했고 해외주식형펀드는 26.44%를 기록했다.

전체 펀드의 지역별 수익률은 중국펀드가 35.13%에 달했고 베트남펀드(34.53%), 인도펀드(29.80%), 일본펀드(24.21%), 북미펀드(18.16%) 등이 그 뒤를 이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